경제

"대출 갚기 벅찼는데"…코로나탓 소득 감소땐 내년 6월까지 상환유예

입력 2021/12/07 16:14
수정 2021/12/07 20:29
소득 감소 증빙 채무자 대상
내년 6월까지 신청 가능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해 대출을 갚기 어려운 채무자는 내년 6월까지 대출받은 금융회사에 프리워크아웃 특례를 신청해 원금 상환을 6개월 이상 미룰 수 있게 된다.

7일 금융위원회는 전 금융권 관계기관과 협의해 코로나19 피해 채무자의 원금 상환 유예 신청 기간을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기존 금융회사별 프리워크아웃 적용 대상을 코로나19 피해자까지 확대하는 조치를 올해 말까지로 예정했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소득 감소로 가계대출 상환이 곤란해 연체 우려가 있는 개인채무자다. 신청자는 2019년 평균 월 소득보다 최근 소득이 줄어든 것을 증빙해야 한다. 상환 유예가 가능한 채무는 신용대출 또는 보증부 정책서민금융대출과 사잇돌대출이며 담보대출과 보증대출은 제외된다.


아직 연체가 발생하기 직전이거나 또는 3개월 미만 단기 연체가 발생한 채무자는 금융회사에 원금 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이자에 대한 상환 유예 또는 감면은 불가능하다. 금융회사가 프리워크아웃 특례 대상으로 판정하면 개인 채무에 대한 원금 상환을 6개월 이상 미룰 수 있다. 또 금융위는 코로나19 피해로 발생한 개인 연체채권이 대부업체 등에 매각돼 과잉추심에 노출되는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개인 무담보채권을 매입할 수 있는 기간도 6개월 늘리기로 했다.

[김유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