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2030년 '수소화물차' 1만대 달린다

입력 2021/12/23 17:43
수정 2021/12/23 21:16
1대당 최대 4억5천만원 보조
자율주행차 기술 확보 앞당겨
120088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정부가 2030년까지 1만대 수소화물차 도입 계획을 밝힌 2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시범운영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선승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 대표, 홍정기 환경부 차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부문 대표, 김현중 현대글로비스 본부장. [김호영 기자]

탄소 배출이 많은 화물차 분야에도 수소차 도입이 본격화된다. 정부는 2030년에는 수소화물차 1만대를 운영해 수송 분야 탄소중립을 서두를 계획이다.

23일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는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대형 수소화물차 시범운영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수소화물차를 개발한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등 물류 기업도 참여했다. 관계부처와 관계사들은 현대차가 개발한 11t급 수소화물차 5대를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과 현대글로비스가 각각 2대, 쿠팡이 1대를 투입할 계획이며 회사당 1000~1500회 화물을 운송해 수소 물류 시스템 확산에 필요한 데이터를 모을 예정이다.


도로에서 화물을 나르느라 발생하는 온실가스는 연간 약 2800만t으로, 수송 분야 탄소 배출량의 30%를 차지할 것으로 추정된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화물 운송 분야 탄소중립이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환경부 추산에 따르면 10t 화물차 1대를 친환경차로 전환하면 1t 화물차 13대를 친환경차로 전환하는 효과가 발생한다. 정부는 기술 개발 지원, 수소화물차용 대용량 충전소 매년 2곳씩 구축, 1대당 최대 4억5000만원의 구매보조금 등 지원책을 내놨다.

수소차 확산에 더해 자율주행차 기술 확보도 서두른다. 정부는 이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자율주행차 규제혁신 로드맵 2.0'을 발표하고 2022년 레벨3 자율주행차 출시, 2027년 레벨4 자율주행차 상용화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현대차는 내년 봄부터 레벨4 수준의 로보택시(로보라이드)를 아이오닉5 기반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송민근 기자 / 전경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