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토뱅 2.7억, 케뱅 2.5억…연초 인터넷은행 공격적 대출 나선다

입력 2022/01/05 11:46
수정 2022/01/05 13:45
금융당국 대출총량 규제로 시중은행 대출 문은 올해 더욱 좁아지지만 대안은 있다. 시중은행과 다른 대출총량을 받은 케이뱅크·토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들이 적극 대출 확대에 나서고 있다.

케이뱅크가 이달 5일부터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1억 5000만원에서 2억 5000만원까지로 확대 조정한다고 이날 밝혔다. '마이너스통장 대출'과 '신용대출 플러스'도 현재 한도 1억원에서 1억 5000만원으로 증액한다.

'신용대출'은 6개월 이상 재직 중이고, 연 소득 2000만원 이상인 근로소득자라면 이용할 수 있는 직장인 대상 대출 상품이다. '신용대출 플러스'는 직장인은 물론 개인사업자와 같이 근로소득자가 아닌 경우에도 받을 수 있다. 기존 이용하고 있는 대출이 있더라도 추가한도로 대출 받을 수 있다.


케이뱅크는 1월 31일까지 신용대출과 신용대출 플러스 상품을 이용하는 중저신용(KCB 820점 이하) 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3개월째 이자금을 납부 하면 다음 날 바로 되돌려주는 이벤트인 '이자 캐시백'과 고객이 예기치 못한 중대한 사고로 대출금을 갚지 못하는 상황에 처했을 때 대신 상환해주는 서비스 '대출안심플랜'이다. 대출안심플랜 보험료는 케이뱅크가 부담한다.

앞서 토스뱅크도 이달 1일부터 대출영업을 재개했다. 3%대 초반 대출금리와 최고 대출 한도 2억 7000만원의 조건을 내걸면서다. 두 은행 모두 시중은행 대비 한도는 크고 대출금리는 낮은 편이다.

[서정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