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시중은행 잇달아 예적금 금리 상향…하나은행 최대 0.3%p↑

입력 2022/01/17 14:55
수정 2022/01/17 15:23
신한·우리은행도 17일부터 인상 적용
4926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기준금리 1.00→1.25% 또 인상…22개월만에 코로나 이전 수준

지난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25%로 인상함에 따라 시중은행들도 속속 예·적금 금리를 올리고 있다.

17일 은행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예·적금 등 총 22개 수신상품의 금리를 최대 0.30%포인트 인상키로 했다.

하나은행은 우선 18일부터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 '주거래하나 월복리 적금', '내맘적금', '하나의 정기예금' 등 주요 예·적금 상품 7종의 기본금리를 0.25∼0.30%포인트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 및 '주거래하나 월복리 적금'은 1년 만기 기준 최고 2.45%에서 최고 2.70%로, 3년 만기 기준 최고 2.75%에서 최고 3.00%로 최고 금리가 오른다.




서민 목돈 마련 지원을 위해 상대적으로 한도가 높은 '내맘적금'의 경우 13개월 이상 정액적립식 상품의 기본금리가 0.30%포인트 오른다.

나머지 예·적금 상품 15종은 20일부터 기본금리가 각각 0.25%포인트 오를 예정이다.

'에너지챌린지 적금'(이하 만기 1년 기준)은 최고 4.10%에서 4.35%로, '하나의 여행 적금'은 최고 2.70%에서 최고 2.95%로, '하나원큐 적금'은 최고 2.60%에서 최고 2.85%로, 최고금리가 각각 0.25%포인트 오른다.

4926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연 1.00→1.25%

하나은행 관계자는 "한은 기준금리 인상에 발맞춰 예·적금 수요자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손님들의 자산증식에 도움이 되고자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다른 시중은행들도 수신 금리 인상한 상태다.

신한은행은 17일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 예금(적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0% 포인트 인상했다.

우리은행도 같은 날부터 18개 정기예금과 20개 적금 금리를 0.10∼0.30%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