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정은보 "핀테크 규제개선 민간협의체 발족"

입력 2022/01/20 15:44
금융감독원이 핀테크 규제개선을 위해 민간협의체를 발족한다.

정은보 금감원장은 20일 서울 마포 프론트원에서 열린 핀테크 업계와 간담회에서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운영되는 '디지털 파인더(Digital Finder)'를 출범해 최신 기술과 규제에 대한 논의하는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핀테크 규제가 급변하는 기술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데 이를 민간 논의를 통해 개선해 나가겠다는 취지다. 디지털 파인더는 금감원, 핀테크 기업, 금융회사, 금융정보원, 신용정보원 등 유관기관이 참여해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규제 개선안을 나누게 된다.

정 원장은 빅테크와 핀테크, 금융회사 사이에 감독 수위를 차별화할 필요성을 인정했다.


그는 간담회 후 취재진과 만나 "기존 금융회사의 (금융상품) 판매와 빅테크·핀테크의 판매단계에서 역할이 서로 차이가 있다"며 "(각각에 대해) 맞춤형 감독이 필요하지 않겠나 하는 인식을 금감원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소비자 보호와 관련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창의적인 혁신이 더 쉽게 일어날 수 있도록 보완 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간담회에는 핀테크업계에서 김태훈 핀테크산업협회 부회장, 변영한 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 경인태 쿠팡페이 대표, 전승주 에프엔에스벨류 대표, 정윤호 해빗팩토리 대표, 김지태 아이지넷 대표, 천정훈 뱅큐 대표가 참석했다. 핀테크업계는 초기 스타트업에 대한 배려를 감안한 지원, 금융규제 샌드박스(한시적 규제 예외 적용) 지정 확대, 망분리 규제 완화 등을 건의했다.

[윤원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