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정부 "설 연휴 소고기 공급량 44% 늘린다…돼지고기 51%↑"

입력 2022/01/21 14:30
수정 2022/01/21 16:04
29일까지 소·돼지 도축 수수료 지원
6467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시장 상인과 대화하는 이억원 차관

정부가 대표적인 설 성수품인 소고기와 돼지고기 공급량을 작년보다 대폭 늘리기로 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1일 대전·충남 양돈축협과 천안 중앙시장을 방문해 설 물가 동향을 점검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설을 앞두고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점을 고려해 소고기는 작년 설 대비 43.8% 많은 1만8천700톤(t), 돼지고기는 51.0% 많은 6만7천200t을 각각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설 전에 도축 예정 물량이 조기 공급될 수 있도록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한우 암소 도축 수수료를 마리당 15만원씩 지원하고, 돼지는 29일까지 마리당 도축 수수료를 최대 2만원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기준 16대 설 성수품 공급량은 13만8천t으로 당초 계획 대비 113%를 달성했다.

6467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정부 "설 연휴 소고기 공급량 44% 늘린다…돼지고기 51%↑"

아울러 16대 성수품에 쌀을 더한 17개 품목 가운데 15개는 설 민생안정대책 발표 전과 비교해 가격이 하락했다고 정부는 밝혔다.




이 차관은 "설까지 남은 기간 중에 더욱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성수품 공급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