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자리 찾기 어려워'…작년 구직단념자 62.8만명, 역대 최다

입력 2022/01/24 06:07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자 12.8만명, 3년만에 증가세…2030이 절반
690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연합뉴스TV 제공]

지난해 일자리 구하기를 포기한 구직단념자가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6개월 이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장기 실업자는 3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13만명에 육박했다. 이 가운데 절반은 2030 청년층이었다.

2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과 연합뉴스의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구직 단념자는 62만8천명으로, 관련 통계가 개편된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다.

구직단념자는 취업을 희망하지만 적당한 일거리를 찾을 수 없을 것 같거나 교육·경험·나이 등 자격이 부족하다고 생각해 구직 활동을 쉬고 있는 사람이다.

일이 주어졌다면 시작할 수 있었고, 지난 1년 내 구직 활동을 한 경험도 있지만 지난 4주간은 이처럼 노동 시장적인 이유로 구직 활동을 하지 않은 것이다.




장기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실업자도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6개월 이상 구직활동을 했는데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실업자는 12만8천명으로, 코로나19 확산 첫해인 2020년(11만8천명)보다 1만명(8.1%) 증가했다.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자는 2019년(-1만3천명), 2020년(-2만3천명) 2년 연속 감소했으나 지난해 3년 만에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

연령별로 보면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자 중에 2030이 6만5천명으로 절반에 달했다. 이 가운데 20대가 3만7천명, 30대가 2만8천명이었다.

구직 기간이 1년 이상인 초장기 실업자도 1만3천명으로 전년(7천명)보다 6천명(86.8%) 늘면서 역시 3년 만에 증가했다.




작년 실업자 수와 실업률이 전년보다 개선됐지만, 장기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실업자는 오히려 늘어난 것이다.

취업 실패가 반복되면서 장기 실업자가 늘고, 이 과정에서 구직을 단념한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실업자(103만7천명)는 전년보다 7만1천명 감소했고 실업률(3.7%)도 0.3%포인트 하락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장기간 구직을 시도하는 실업자가 늘어나면 구직단념자도 더 늘어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