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난해 경제 4% 성장했다는데"…우리집 살림살이는 왜 팍팍하게 느껴질까

입력 2022/01/25 10:57
수정 2022/01/25 13:11
물가 금리 치솟아…주부 학생 직장인 "성장 체감 어렵다"
홍남기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위기에 강한 경제"
736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자영업자 A씨는 하루하루 빚으로 버티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처음 시작할 때만 해도 그럭저럭 가게를 잘 운영했지만 정부가 영업시간 제한 카드를 꺼내 든 이후 매출은 꼬꾸라지고 이자를 갚지 못해 빚을 계속 지는 악순환을 경험하고 있다. 게다가 높아진 물가와 대출이자 상승 때문에 가게 운영의 마이너스 폭은 더 커지고 있다. A씨는 "우리나라 수출이 잘 되고 경제가 회복세에 있다는 소식을 들을 때면 마치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가 전년 대비 4% 성장하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상당한 회복세를 보였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성장을 체감하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 종사자들은 성장의 온기를 체감하지 못한다고 하나같이 지적한다.


지난해 한국 경제 4% 성장…11년 만에 최고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21년 4분기 및 연간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민간소비 증가에 힘입어 한국 경제는 전 분기 대비 1.1% 성장하며 6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률을 이어갔다. 연간으로는 전년 대비 4.0% 성장해 한은이 지난해 전망한 연간 성장률 전망치를 달성했고 2010년(6.8%)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도 기록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한은이 국내총생산 속보치를 발표한 뒤 페이스북을 통해 "4% 성장을 통해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위기에 강한 경제임을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위기 첫해인 2020년 역성장 폭을 최소화(-0.9%)한 데 이어 코로나 2년 차인 지난해 4% 성장을 통해 주요 20개국 선진국 중 '가장 빠르고 강한 회복세'를 달성했다"고도 덧붙였다.

한은도 4% 성장에 의미를 부여했다.


황상필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이날 유튜브 설명회에서 정부의 50조원 추경 효과가 마중물로 작용해 정부소비뿐만 아니라 민간소비도 늘면서 정부와 민간의 노력이 성장률로 나타났다며 "상당한 수준의 회복세"라고 말했다. 황 국장은 1998~99년 외환위기 2년간 연 평균 한국 경제 성장률이 2.8%였던 점, 2009~10년 글로벌 경제위기 당시 3.8% 성장했던 전례를 들어 코로나19 과정에서의 회복세를 이같이 평가했다.

다만, 황 국장은 "지난해 성장률이 4%를 나타냈지만 코로나19 위기 국면이 지속되고 있고 업종에 따라 영업제한 등의 조치로 (민간에서는) 체감하는 효과가 미흡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가 뛰고 대출금리 오르고…가계부채 사상최대


소득 격차 등 양극화가 심화하는 가운데 우리경제 성장에 따른 온기를 체감하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산으로 자영업자 영업제한 조치가 여전하고 일상에서 쉽게 체감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중심으로 물가가 많이 뛰어 올랐기 때문이다.


또, 정부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조이기 여파로 대출 문턱은 높아지고 금리도 치솟았다.

실제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로 2011년 4.0%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았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가계대출에서 가장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6%대를 바라보고 있다.

생활물가 상승은 실생활에도 그대로 영향을 미친다. 주부는 채소나 과일을 사는 시장바구니에서, 직장인은 점심 값과 교통비에서, 학생은 책이나 학용품 값 등에서 주로 물가의 움직임을 느끼는데, 지난해 식료품과 비주류 음료가 5.9% 올라 2011년(8.1%)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교통비는 6.3% 올라 2011년(7.0%) 이후 오름폭이 가장 컸다.

가계빚은 가장 최신 통계로 지난해 3분기 기준 1845조원으로 사상 최대치다. 가계대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이 70% 이상을 차지해 한은이 기준금리를 올리고 있어 직격탄을 맞고 있다. 한은은 지난해 8월과 11월에 이어 올해 1월까지 거침없이 기준금리를 올리고 있다. 올해 남은 기간 최소 2차례 이상 더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금리가 오르면 가계의 이자부담이 늘어나는 만큼 외식 등 씀씀이부터 줄일 수 있다. 이는 소비 감소로 이어지고 자영업자 역시 매출 감소로 경제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