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우리은행, 초소형 무인점포 '디지털 EXPRESS점' 문연다

입력 2022/03/28 13:44
27871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디지털 EXPRESS 우이동점 내부 모습

우리은행은 화상 상담 등으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초소형 무인점포인 '디지털 EXPRESS점'을 연다고 28일 밝혔다.

이용자는 이 점포에서 직원과 화상을 통해 지점 창구 수준의 업무를 볼 수 있고, 카드 발급, 각종 신고 등을 직접 처리할 수 있다. 점포 내 설치된 현금자동입출금기(ATM)로 현금 입출금이나 이체도 할 수 있다.

이 점포는 지난해 12월 폐쇄된 경기도 파주시 문산과 서울 우이동·구일 우리은행 지점에 먼저 들어설 예정이다.

문산점의 경우 창구 직원은 아예 없다. 우이동점에는 방문자 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특정 시점에만 상담 직원이 창구에 배치된다.

구일점은 일단 영업창구를 상시 운영하지만, 현금 입·출금과 일부 업무는 이용자가 직접 처리해야 한다.




문산점과 우이동점에는 기기 조작 방법을 알려주는 안내 직원이 당분간 상주한다.

우리은행은 "디지털 EXPRESS점은 점포 폐쇄지역의 고령층 등 디지털금융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네트워크 공백 지역에서 이런 점포를 선별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