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부산 9개 공공기관,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 51억7천만원 조성

입력 2022/05/17 17:12
민간 소셜벤처도 투자 대상…지난 4년간 일자리 166개 창출
4356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부산 9개 공공기관, 사회적경제 기금 전달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17일 부산국제금융센터 3층 캠코마루에서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으로 조성한 11억7천만원을 위탁관리 기관인 사회적기업연구원에 전달했다.

참여 공공기관은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 등이다.

이들은 2018년부터 부산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고자 기금을 조성하고 있다.

5년간 50억원을 조성할 계획으로, 지난 4년간 40억원을 조성한 데 이어 올해 11억7천만원을 추가해 누적 기금이 51억7천만원에 달했다.

지난 4년간 신규 일자리 166개 창출, 매출 56억원 증대라는 실질적 성과도 거뒀다.


올해부터 BEF 금융지원 사업은 기존 사회적경제 조직에 더해 소셜벤처까지 투자대상을 확대한다.

9개 공공기관은 BEF을 활용해 금융투자와 전문가 컨설팅, 투자연계 등을 지원하는 'BEF 임팩트 오디션'(가칭)과 2개 기업에 최대 5천만원을 지원하는 '사회가치형 SIB(Social Impact Bond)' 사업도 추진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