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우리금융, 코로나 이후 첫 해외 IR

입력 2022/05/17 17:46
손태승 회장, 싱가포르 방문
기관투자 외인지분 확대 논의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싱가포르에서 기관투자자들을 만나는 등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 이후 첫 해외 투자설명회(IR)에 나선다. 이를 통해 다른 금융지주 대비 절반 수준인 외국인 주주 비율을 크게 끌어올리고, 이들을 상대로 배당 등 주주환원 정책도 강화할 방침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손 회장이 17일부터 2박3일간 싱가포르에서 IR를 실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일정은 당초 올해 1분기에 진행하려고 했으나, 팬데믹 사태 탓에 이달로 연기됐다.

팬데믹 이후 2년 만에 실시될 이번 해외 IR는 싱가포르 소재 해외 대형 자산운용사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손 회장은 한국 거시경제 현황과 함께 우리금융그룹이 지주사 전환 후 달성한 재무 성과를 주로 알릴 예정이다.


여기에 ESG(환경·책임·투명경영)와 디지털 분야 등 비재무적 성과도 직접 설명한다. 특히 완전 민영화된 우리금융의 중장기 비전과 주주친화 경영을 통한 기업가치 제고 방안에 대해 전 세계 투자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 손 회장은 이달 싱가포르에 이어 6월 미국·캐나다 등 미주 지역 IR 일정까지 미리 짜놓았다.

우리금융은 최근 외국인 주주 지분율이 올 들어 이날까지 6%포인트 높아졌는데, 이번 IR로 하반기에도 지분율 상승을 노리고 있다. 한 금융지주 관계자는 "우리금융은 완전 민영화에 따른 유통주식 수 증가로 MSCI, FTSE 등 세계 주요 지수의 편입 비중이 확대됐다"면서 "외국인의 투자 수요까지 높아지며 양호한 주가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일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