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美 4월 소매판매 0.9%↑…인플레에도 지갑 연 美 소비자들

입력 2022/05/17 22:13
43645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 뉴욕의 한 쇼핑몰

미국 상무부는 4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0.9% 증가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0%보다는 살짝 낮았으나, 미국인들의 상품 수요가 탄탄하다는 점을 보여준 결과로 풀이된다.

자동차, 휘발유, 식료품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1.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근원 소매 판매는 시장 전망치(0.7% 증가)를 상회했다.

이날 통계는 미국인들이 40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 속에서도 상품 구매를 위해 여전히 지갑을 열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분석했다.

지난달 13개 소매 부문 중 9개 부문에서 전월보다 지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판매가 전월보다 2.2%, 레스토랑 판매가 전월보다 2.0% 각각 증가한 반면 유류 판매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 3월 국제유가가 정점을 찍고 다소 내려간 영향으로 2.7% 감소했다.

또 4월 소매 판매가 증가한 것은 인플레이션으로 대부분의 제품 소비자가격이 올라간 결과일 수도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이자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