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카페 '카누'…집에서 느끼는 한층 더 깊은 풍미

입력 2022/05/19 04:01
◆ 여름상품 / 동서식품 ◆

4408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는 커피 마시는 풍경을 완벽히 바꿔놨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자 커피전문점 대신 집에서 조용히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기는 소비자가 많아진 것이다. 이에 따라 신선한 원두의 맛과 향은 물론 간편성까지 갖춘 인스턴트 원두커피를 찾는 고객 수요가 높아졌다.

동서식품은 인스턴트 원두커피의 대명사 '맥심 카누(Maxim KANU)'를 전면에 내세우고 다양한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며 소비자 이목을 끌고 있다.

2011년에 출시된 맥심 카누는 2000년대 들어 커피전문점에서 커피를 즐기는 사람이 늘고, 젊은 층을 중심으로 원두커피가 인기를 얻는 것에서 착안해 개발된 이후 지난 10여 년간 꾸준히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올해 초 선보인 신제품 '맥심 카누 라이트 로스트 아메리카노'는 부드럽고 깔끔하면서도 산뜻한 향미를 지닌 새로운 인스턴트 원두커피 제품이다. 동서식품이 엄선한 고품질의 에티오피아 원두와 콜롬비아 원두를 블렌딩해 산뜻한 꽃향기와 상큼한 과일 향이 특징이다. 또한 라이트 로스팅으로 커피의 쓴맛과 텁텁함은 줄이고 부드럽고 깔끔한 맛은 높여 진한 커피에 익숙하지 않거나 쓴맛이 부담스러운 고객들도 언제 어디서나 가볍게 즐길 수 있다.

이번 신제품 발매를 통해 맥심 카누는 진하고 깊이 있는 '카누 다크 로스트'와 가장 대중적인 맛과 향의 '카누 마일드 로스트'와 함께 총 3종의 카누 아메리카노 라인업을 완성했다.


이외에도 동서식품은 집에서도 개인의 취향에 맞는 라테를 다양하게 선택해 즐길 수 있도록 △카누 라떼 △카누 더블샷 라떼 △카누 아이스 라떼 △카누 디카페인 라떼 △카누 티라미수 라떼 △카누 바닐라 라떼 등 다양한 라떼 제품을 통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지난해 11월 동서식품이 선보인 '맥심 카누 트리플샷 라떼'와 '맥심 카누 너티 카라멜 라떼' 2종은 커피전문점에 못지않은 완성도 높은 라테의 깊은 풍미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카누 트리플샷 라떼는 기존 카누 더블샷 라떼보다 커피 함량을 더욱 높여 한층 깊은 커피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카누 너티 카라멜 라떼는 견과류의 고소한 풍미와 캐러멜의 달콤한 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제품이다. 100% 에티오피아산 원두를 바탕으로 고소한 견과류와 달콤한 캐러멜의 풍미를 더했다.

고은혁 동서식품 마케팅 매니저는 "맥심 카누는 커피 전문점에 가지 않고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고품질의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동서식품의 커피 기술력을 집약해 만든 인스턴트 원두커피"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보다 풍성한 커피 한잔의 경험을 위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