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삼성, 1분기 글로벌TV 점유율 32.9% 1위…LG 올레드 출하량 역대 최대

입력 2022/05/24 09:26
삼성·LG전자 시장 점유율 50.6%
4559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삼성전자 'Neo QLED 8K'로 디지털 아트 전시 선보여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30% 이상의 점유율로 압도적 1위를 유지하면서 '17년 연속 1위' 기록에 청신호가 켜졌다.

또 LG전자[066570]의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는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출하량을 달성했다.

24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에서 팔린 TV는 4천907만대, 매출은 256억7천500만달러로 집계됐다.

작년 1분기 대비 수량은 4.3%, 매출은 6.3% 각각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펜트업'(지연·보복 소비) 수요가 주춤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업체별로 점유율(금액 기준)을 보면 삼성전자가 전분기 대비 5.2%포인트(p) 상승한 32.9%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LG전자는 17.7%로 2위를 기록해 국내 기업의 시장점유율은 절반 이상(50.6%)을 차지했다. 중국의 TCL(8.0%)·하이센스(7.6%), 일본의 소니(7.6%)를 큰 격차로 앞선 수치다.

수량 기준 점유율로도 삼성전자가 22.5%로 1위였고 이어 LG(12.6%), TCL(10.9%), 소니(8.7%), 하이센스(6.1%) 순이였다.

작년 말 기준 16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는 네오(Neo) QLED 8K를 앞세운 QLED의 꾸준한 성장과 초대형·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호조를 앞세워 1분기에도 정상을 지켰다.

QLED는 올 1분기에 작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330만대가 판매됐다.

삼성전자는 이 중 약 76%에 달하는 252만대를 판매했는데 이는 지난해 1분기 대비 25% 증가한 수치다.

삼성 QLED는 2017년 이후 만 5년 만에 누적 판매 2천800만대를 돌파했으며, 이런 추세라면 올 2분기까지 3천만대를 무난하게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1분기 삼성 QLED 매출에서 미니 LED를 적용한 네오 QLED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40%에 달했다.

삼성전자는 75형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 40.7%, 80형 이상 시장에서는 48.1%의 점유율을 기록해 '초대형 TV 강자'의 면모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2천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도 절반에 가까운 49.3%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해 초격차를 유지했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2.7%p, 전 분기 대비 6.9%p 오른 수치다.

45598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LG올레드 에보

LG전자는 최상위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올레드 TV가 역대 1분기 출하량 기록을 새롭게 썼다.

LG 올레드 TV 출하량은 작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92만4천600대로, 역대 1분기 출하량 가운데 최대치를 기록했다.

1분기 전 세계에서 판매된 LG 올레드 TV의 평균판매단가(ASP)는 1천615.6달러(약 204만 원)로, 같은 기간 판매된 액정표시장치(LCD) TV의 ASP인 485.1달러(약 61만원)보다 3배 이상 높았다.

전체 올레드 TV 시장은 1분기 출하량이 작년 동기 대비 24.7% 늘어난 148만6천대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전 세계 LCD TV 출하량이 5%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이다.

LG전자는 전체 올레드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62.2%를 차지하며 올해로 사업 10년차에 접어든 '올레드 TV 명가'로서의 위상을 입증했다.

올레드 TV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고속 성장이 전망된다. 옴디아는 올해 올레드 TV 출하량이 800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