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성희 농협회장, 유통·식품·서비스부문 계열사 현장경영

입력 2022/05/24 19:09
45923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왼쪽 두번째)이 24일 서울 양재동 농협유통 본사에서 열린 유통, 식품, 서비스부문 계열사 현장경영에서 유통대변화를 실현해 밥상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농업인 실익을 제고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24일 서울 양재동의 농협유통 본사를 방문해 유통·식품·서비스부문 계열사 현장경영을 통해 경영전략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번 현장경영에는 농협하나로유통, 농협유통, 농협홍삼, 농협양곡, 농협식품, 농협물류, NH농협무역, 농협목우촌 등 8개사가 참여했다. 이성희 회장은 지난주 제조·금융부문 계열사 현장경영을 마치고 잇따른 광폭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이성희 회장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물가상승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 등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전략을 점검했다.


특히, '살 맛나는 가격' 판매전략을 통한 농산물 판매 활성화와 '한국농협김치'판촉 본격화를 통한 대표상품 육성, 유통부문 경영혁신 및 계열사간 시너지 활성화 등을 통해 밥상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농업인의 실익을 제고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이성희 농협회장은 "농협은 범국민적 어려움이 있을 때 마다 농업인·국민과 함께하는 상생의 길을 찾는데 최선을 다해왔다"며 "물가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농업인과 소비자가 함께 웃는 유통 대변화를 실현해 '함께하는 100년 농협'의 비전을 이루어 가자"고 강조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