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독일, 다보스포럼서 석유가격상한제 권유…"석유소비국 단결"

입력 2022/05/24 19:11
45924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독일이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인 '다보스 포럼'에서 석유가격상한제를 권유하면서, 거대 석유소비국들이 공동으로 가격상한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포럼 열린 토론에 참석해 "시장의 규칙이 바뀌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독일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 등이 전했다.

하벡 부총리는 거대 석유소비국들이 함께 해당 가격 이상으로는 석유를 사지 않는 가격상한을 정할 것을 권유했다.

그는 "우리는 어떤 가격이라도 치르지는 않을 것이라는 데 합의해야 한다"면서 미국과 유럽연합(EU)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격상한제가 성공을 거두려면 더 많은 국가들이 참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협의는 계속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주요 7개국(G7)과 함께 러시아 석유 수입을 중단하는 대신 가격 상한제와 관세를 매기는 것에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벡 부총리는 러시아가 여전히 화석연료를 통해 많은 돈을 벌고 있다며 일부 기업들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파티 비롤 국제에너지중개업체 대표는 석유·가스 업계의 매출이 우크라이나 위기 전 1조5천억 달러(1천898조원)에서 현재 4조 달러(5천60조원)로 뛰었다고 지적했다고 FAZ는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