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IPEF 대응 범정부 협상단 꾸린다…기재부·산업부·외교부 주축

송광섭 기자이희조 기자
입력 2022/06/07 17:50
수정 2022/06/07 19:31
정부가 지난달 공식 출범한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와 맞물려 범정부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관계부처들로 '원팀 협상단'을 구성했다. 이를 통해 새로운 국제 규범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IPEF 참여에 따른 실익을 극대화하겠다는 복안이다.

7일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한국 정부가 대응팀을 꾸려 IPEF에서 주도권을 잡을 것이라는 의지를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IPEF는 산업통상자원부를 수석대표로 해 기획재정부·외교부 등 관계부처가 공동으로 논의를 이끄는 범정부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경제계 등과의 소통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협상 과정에서 창설 멤버로서 주도적인 '룰 메이커' 역할을 수행해 공급망의 취약점을 보완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를 보다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정부는 관계부처로 원팀 협상단을 구성해 IPEF에 대응할 방침이다. 대외 장관급 협의는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이, 고위급 협의는 산업부 통상교섭실장이 수석대표를 맡아 총괄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무역 △공급망 △청정에너지·탈탄소·인프라스트럭처 △조세·반부패 등 4대 주요 분야는 내용과 성격을 감안해 산업부·기재부·외교부가 단독 또는 공동으로 논의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또 법무부·법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토교통부·환경부·농림축산식품부·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도 각 부처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IPEF 논의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경제계와의 긴밀하고 유기적인 소통과 협력을 상시화하기 위해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민관전략회의와 4대 분야별 민관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경제계와 IPEF 논의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한국의 이해가 반영된 의제를 발굴하는 등 IPEF 참여의 실익을 구체화한다는 구상이다.

[송광섭 기자 / 이희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