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청소년 치아 관리] 공부에 방해되는 턱관절 '딱' 소리…일단 치과로

입력 2022/06/24 08:01
치아 관련 턱관절 통증
음식 씹다가 자주 생겨

함부로 근육 누르지 말고
꽉 다물지 않는 연습을
55259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우리 애가 턱이 빠져서 입이 안 다물어지는데 치과에 가는 것이 맞나요?" 남학생 중에는 입을 벌렸다가 닫을 때 "딱" "딱" 소리가 나는 것이 신기해 재미로 반복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날 갑자기 턱이 빠져 입이 안 다물어지거나 아파서 병원을 찾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성격이 예민한 여학생 중에서도 스트레스로 잠을 잘 못 자거나 책상에서 턱을 괴고 있다가 턱이 아파서 병원을 찾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런데 상당수 환자는 턱이 아픈데 치과에 가는 것이 맞느냐고 묻습니다. 눈이 아프면 안과에, 배가 아프면 내과에 가는 것은 알겠는데 턱이 아플 땐 어디로 가야 할지 헷갈려합니다. 실제 정형외과와 일부 한의원에서도 턱관절 통증에 대한 진료를 합니다.


턱관절 구조를 보면 두 개의 서로 다른 아래턱 뼈와 위턱 뼈 사이에 디스크(뼈 사이에 있는 편평한 판 모양의 물렁뼈)가 있습니다. 턱관절은 아래턱 뼈와 위턱 뼈를 근육과 인대로 연결해주는 관절을 말합니다.

뼈와 뼈 사이 통증을 다루기 때문에 정형외과 영역이기도 하고, 뭉친 턱 주변 근육을 침 등으로 풀어줄 수 있다는 측면에서 한의원에서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턱은 팔이나 다리처럼 단순히 뼈와 근육의 연결 부위로 생각하면 안 됩니다. 턱의 안정된 위치는 치아와 치아가 맞물리는 교합 상태와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입니다. 물리치료나 침 등으로 뭉친 턱 주변 근육을 풀었다고 하더라도 치아 부분에 문제가 있다면 얼마든지 재발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상추쌈을 먹거나, 껌을 오랫동안 씹거나, 딱딱한 음식을 먹고 난 후 견딜 수 없이 턱이 아프기 시작하는 사례가 많습니다. 치아로 씹는 행위에서 통증이 시작됐고 이 부분에 대한 개선이 필요합니다.

팔이나 다리가 아프면 깁스를 한다든지 해당 부위를 쓰지 않고 안정을 취하면 잘 회복됩니다.


하지만 턱관절은 말을 하거나 식사를 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한번 아프기 시작하면 일상생활이 많이 불편해집니다. 통증이 심하면 가만히 있어도 수시로 욱신욱신 쑤시고 머리까지 아픕니다. 게다가 오랫동안 방치하면 만성질환이 돼 우울증이 생기기도 합니다.

턱관절에서 소리가 나는 것 자체는 큰 질환이 아닙니다. 입을 벌렸다 닫을 때 소리가 나는 것은 손가락 마디 관절을 꺾으면 "딱" 소리가 나는 것과 비슷한 원리입니다. 디스크가 뼈 사이의 정상적인 위치에서 벗어났다 원래대로 돌아갈 때 약간 눌리며 소리가 나는 것입니다. 소리를 듣기 위해 계속 재미 삼아 재현하는 것은 삼가야 합니다. 디스크가 계속 닳으면 관절염이 생길 수 있고 디스크가 빠져서 입이 안 다물어지는 일도 생기기 때문입니다.

입이 잘 안 벌려지거나 아프다고 턱을 좌우로 왔다 갔다 하거나 턱을 돌리며 운동성을 테스트하는 것은 삼가야 합니다. 턱관절에 염증이 있으면 염증이 더 심해질 수 있고 증상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자신이 직접 뭉친 근육을 풀어주기 위해 손으로 턱 주변을 누르는 행위를 해서도 안 됩니다. 정확하지 않은 부위를 누르다가 그 부위가 더 큰 통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급적 부드러운 음식을 먹고 입은 너무 꽉 다물지 말고 안정을 취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해당 부위에 따뜻한 팩을 대고 있는 것은 추천할 만합니다. 하지만 사흘 이상 통증이 지속된다면 병이 만성화되기 전에 최대한 빨리 병원에 가보기 바랍니다.

55259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권민수 잠실위드치과 원장·통합치의학 전문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