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가채무 1천39조원…1인당 채무 2천만원 넘어

입력 2022/06/27 17:08
5623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회예산정책처 재정경제통계시스템 홈페이지 갈무리]

국민 1인당 국가채무가 2천만원을 넘어섰다.

27일 국회예산정책처 국가채무시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 현재 1인당 국가채무는 2천13만8천677원이다.

이는 중앙정부 채무와 지방정부 순채무를 더한 현시점의 국가채무(1천39조79억6천만원)를 지난 4월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 5천159만3천명으로 나눠 계산한 것이다.

현시점 채무는 2차 추가경정예산 기준 올해 말 국가채무 예상액이 1천68조8천억원이고, 4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가 1천1조인 점을 고려해 추산했다.

국가채무는 2016년 626조9천억원에서 2017년 660조2천억원, 2018년 680조5천억원, 2019년 723조2천억원으로 늘었다. 코로나19가 확산한 2020년에는 846조6천억원으로, 작년에는 965조3천억원으로 규모가 커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