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6월 국내 기대인플레 3.9% 쑥…10년래 최고치

입력 2022/06/29 17:08
수정 2022/06/29 19:25
한은 소비자동향조사

한 달새 0.6%포인트 올라
증가폭 2008년 이후 최대

하반기 소비 위축 불가피
5707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전 세계 원자재 가격 상승과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의 여파로 물가 오름세가 지속되면서 국내 기대인플레이션율이 10년2개월 만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6월 소비자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대인플레이션율은 3.9%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 4월(3.9%) 이후 10년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달(3.3%)과 비교하면 0.6%포인트 오른 것으로, 증가폭도 2008년 관련 통계가 시작된 이래 최대다.

일반 시민이 생각하는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의미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지난 1월(2.6%) 이후 줄곧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기대인플레이션 상승세마저 가팔라질 경우 물가 상승 압력을 키워 물가가 더 오르게 되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

과거 기대인플레이션율이 3.9%를 넘어선 적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6월(4.1%)부터 2009년 7월(4.1%)까지, 일본 지진과 유럽 재정위기 등이 겹친 2011년 3월(3.9%)부터 2012년 4월(3.9%)까지로, 각각 14개월간 지속됐다. 기대인플레이션이 안정되는 데 약 1년 걸린 점을 감안하면 당분간 물가 오름세는 피할 수 없다. 이에 따라 다음달 13일 열릴 예정인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최초로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밟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미 시장에서는 7월 금통위가 빅스텝에 나서고, 8·10·11월에 0.25%포인트씩 추가로 인상해 연말 기준금리가 3.0%에 도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현재 한은 기준금리는 1.75%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기준금리(1.50~1.75%)의 상단과 일치한다.


만약 한은 금통위가 빅스텝 대신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고, 연준이 다음달 26~27일(현지시간)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최소 빅스텝 이상에 나설 경우 한미 기준금리 수준은 역전된다.

김상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한은이 데이터에 근거한 판단을 내리겠다는 입장인 만큼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대를 기록한다면 빅스텝은 기정사실"이라고 밝혔다. 소비자들도 향후 금리가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주택 가격 전망이 4개월 만에 하락으로 돌아섰다. 금리수준전망지수는 전달보다 3포인트 오른 149로 집계되며 역대 최고치를 세웠다. '6개월 후 금리가 지금보다 오를 것'이라고 대답한 사람이 하락을 예상한 사람보다 많으면 이 지수는 100을 웃돈다. 반면 주택가격전망지수(98)는 전달보다 13포인트나 하락했다. 지난 2월(97) 100을 하회한 이후 다시 1년 뒤 집값 하락을 점치는 소비자의 비중이 크게 늘었다.

고물가가 지속되는 가운데 주요국의 긴축 통화 정책에 따른 금리 상승으로 가계의 소비심리도 얼어붙고 있다.

6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6.4로, 작년 2월(97.2) 이후 1년4개월 만에 100을 밑돌았다. 소비자들의 경제상황에 대한 심리를 종합적으로 나타내는 소비자심리지수가 100보다 낮다는 것은 장기평균(2003∼2021년)에 비해 소비심리가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체감 물가 상승, 미국의 긴축 등으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소비자 심리도 나빠졌다"고 말했다.

[안병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