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국 1분기 성장률, -1.6%로 최종 집계…0.1%P 하향 조정

입력 2022/06/29 22:18
무역적자·기업 재고투자 감소탓…2분기는 플러스 성장세 반등 전망
5714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 로스앤젤레스·롱비치항의 컨테이너들

미국 상무부는 29일(현지시간)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1.6%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수치는 확정치로, 지난달 공개된 잠정치 -1.5%에서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미 경제의 마이너스 성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1∼2분기 이후 처음으로, 6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에 마침표를 찍은 것이다.

다만 1분기 역성장은 주로 무역 적자와 기업들의 재고 투자 감소 때문으로 미 경제 자체의 건전성을 평가하는 지표는 양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AP 통신에 따르면 사상 최대 규모였던 1분기 미 무역 적자가 전체 GDP를 3.2%포인트 끌어내렸고, 작년 4분기 연말 쇼핑 시즌을 맞아 상품 재고를 과도하게 늘렸던 기업들이 이후기 재고 투자를 줄인 것이 전체 GDP를 0.4%포인트 깎아내렸다.

반면 실물 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개인소비지출은 1.8% 증가했고, 기업 투자도 5.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저 수요를 측정하는 지표인 국내구매자 최종판매도 3.0%(연율) 증가했다.

2분기 이후 미 경제는 활발한 소비 지출에 힘입어 플러스 성장세로 반등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인 8.6% 급등한 여파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초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하는 등 공격적인 통화 긴축에 나서고 있어 경기침체가 초래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세계은행은 올해 미국 성장률을 종전보다 1.2%포인트 내린 2.5%로, 국제통화기금(IMF)은 종전 3.7%에서 2.9%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