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대법원서 채용비리 무죄 확정

입력 2022/06/30 17:46
57562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 비리에 관여한 혐의에 대해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받았다. 이로써 그동안 그를 둘러싸고 제기됐던 법률 리스크가 사라졌다. 30일 대법원 2부는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조 회장에게 2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당시 인사담당 부행장·부장 등의 형량도 원심 판단이 유지됐다. 조 회장은 은행장 시절이던 2013~2016년 신입사원 채용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치러왔다. 1심에서는 유죄를 선고받았지만 2심에서는 지원자 가운데 탈락자가 나오는 사실 등이 작용해 무죄가 선고됐다.

[문재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