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공익위원 마음대로 정한 최저임금…노사 모두, 5% 인상 반발

입력 2022/06/30 17:56
수정 2022/06/30 20:06
내년 최저임금 9620원 확정

작년 잘못 예측한 경제성장률
올해도 보정없이 임의로 적용
일관성 없는 즉흥적 산출식에
최저임금 인상률 매년 널뛰기

경기침체기 5% 상승 '치명적'
경총 "소상공인 현실을 외면"

321만명 최저임금 못 받는데
급격한 인상에 더 늘어날 판
5756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최저임금위원회가 2014년 이후 8년 만에 법정 심의 기한을 지키며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했지만 노사 파행 상황에서 공익위원이 단일안을 사실상 강행 처리한 셈이어서 노사 양측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5%대 인상률과 관련해 매년 공익위원이 임의로 적용하는 최저임금 산출 산식에 대한 비판도 거세지고 있다.

30일 최저임금위는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은 9620원이며 올해 대비 460원(5%) 인상된 수준"이라고 밝혔다. 인상률을 도출해낸 근거로는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2.7%)와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4.5%)를 더한 뒤 취업자 증가율 전망치(2.2%)를 뺀 값이라고 설명했다.

5%대 인상률은 겉으로는 과도하게 높은 수준으로 보이지 않는다.


이명박정부(6.1%), 박근혜정부(7.2%), 문재인정부(16.4%)가 임기 첫해에 결정한 최저임금 인상률보다 낮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정부를 거치면서 급격하게 높아진 최저임금과 최근 기업이 겪고 있는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삼중고, 코로나19 후유증을 감안하면 치명적인 수준이라는 게 경영계 평가다.

문제는 또 있다. 공익위원들이 지난해 '2022년 최저임금'을 심의하면서 산식에 '내년도 경제성장률'을 임의로 포함시키고 이를 4%로 잘못 예측했음에도 올해 심의 때 이에 대한 보정 작업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최저임금 산식 기준이 별도로 규정돼 있는 것이 아니라 매년 공익위원들의 임의적 판단에 따라 정해진다.

이 같은 결정 구조는 2018년 최저임금 인상률이 16.4%로 고점을 찍다가도 지난해 1.5%로 뚝 떨어지는 '널뛰기 인상률'의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는 "공익위원의 최저임금 결정 산출식은 일관성이 없고 즉흥적"이라고 지적했다.

부담은 모두 기업이 떠안아야 한다. 경총에 따르면 지난해 최저임금을 받지 못한 근로자는 321만5000명(15.3%)이다. 2017년 266만1000명(13.3%) 수준에서 300만명을 크게 웃돌게 됐다. 최저임금이 급격히 인상되면서 인건비를 지불할 여력이 없는 사업주도 함께 늘었다는 의미다.

또 업종별 최저임금 미만율을 살펴보면 농림어업과 숙박·음식업은 각각 54.8%, 40.2%에 달한다. 도·소매업(19.0%), 제조업(5.2%),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3.5%), 정보통신업(1.9%)과 격차가 크게 벌어져 있다.

경영계는 이런 맥락에서 업종별 구분 적용이 최저임금위 회의에서 표결 끝에 부결됐기 때문에 한계 상황에 이른 사업주가 부담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내년도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고 줄기차게 호소해왔다.

최저임금위 결정에 대해 경제단체들은 일제히 "영세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외면한 결정"이라며 비판했다.


경총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삼중고가 겹치면서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 현실을 도외시한 것"이라며 "한계에 다다른 숙박업 등 일부 업종의 최저임금 수용성조차 감안되지 않은 이번 결정으로 업종별 구분 적용 필요성이 뚜렷해졌다. 정부는 업종별 구분 적용을 위한 실질적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내년 심의 때 이를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상공인연합회도 논평을 통해 "최저임금위 결정에 대해 참담한 심정을 넘어 분노한다"며 "소상공인의 지불 능력과 현재 경제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절대 수용 불가임을 다시 한번 분명하게 밝힌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율은 소상공인 측이 가장 높다. 소상공인은 매출액 30% 이상을 인건비로 지출하는 비중이 41.1%에 달한다. 한편 최저임금위의 비대한 몸집 탓에 매년 파행이 반복되고 결국 공익위원 손에 최저임금이 결정되는 구조도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거론된다. 올해를 포함해 최저임금위 의결이 진행된 35년간 노사공이 합의에 이른 적은 단 7번뿐이다.

[김희래 기자 / 한우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