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창용, 미국 잭슨홀 회의 발표자로 나서…한은 총재 중 처음

입력 2022/06/30 19:13
57586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오는 8월 말 미국에서 열리는 국제경제 심포지엄인 '잭슨홀 회의'에서 발표자로 나선다.

30일 한은에 따르면 이 총재는 8월 25∼27일(현지시간) '경제와 정책에 대한 제약조건 재평가'(Reassessing Constraints on the Economy and Policy)를 주제로 열리는 잭슨홀 회의에서 마지막 세션 발표를 맡는다.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가 기조연설에 나서는 경우는 있지만 한 세션의 발표자로 나서는 것은 이례적이다. 잭슨홀 회의의 세션 발표자로 나선 한은 총재는 이 총재가 처음이다.

잭슨홀 회의는 매년 8월 미국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이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주최하는 심포지엄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등의 통화정책의 기조를 확인할 수 있는 장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