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피치, 세계 국채시장 투자의견 '중립'으로 하향

입력 2022/07/01 14:43
뉴욕 연은 집계 美회사채 시장 위험성지표 상승세
5785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제난을 이유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스리랑카 시위 현장

세계 주요국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신흥국 등의 경제난으로 채권 시장이 부진한 가운데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전 세계 국채시장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Neutral)으로 하향했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자본조달 비용 상승과 각국 채무불이행(디폴트) 가능성 확대 등을 이유로 세계 국채시장에 대한 의견을 종전 '개선'(Improving)에서 중립으로 낮췄다.

그러면서 신흥국뿐만 아니라,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을 포함한 선진국 내에서도 부채 수준이 높은 국가들의 채권은 위험하다고 우려했다.

피치는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로 세계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혼란이 심해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국가 신용도 악영향을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들어 국가 신용등급이 떨어지는 국가들이 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피치가 모니터링하는 100여 개국의 대다수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여파를 줄이기 위해 보조금이나 감세 정책을 쓰고 있는데, 고금리 상황에서 이로 인한 부담도 커지고 있다.

로이터는 최근 신흥국 경제 사정이 악화하는 가운데 이미 디폴트에 빠졌거나 디폴트 우려가 있는 국가가 파키스탄·스리랑카 등 17개국으로 기록적인 수준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은 미국 회사채 시장의 위험 상황을 알려주는 '회사채시장 부실지수(CMDI)'를 월간 단위로 발표하기로 했다.

5조달러(약 6천487조원) 규모인 미국 투자등급 회사채 시장의 CMDI는 적정 수준이지만 상승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CMDI는 위험 수준을 0∼1 사이 수치로 나타내는데 투자등급 회사채 CMDI는 지난달 24일 기준 0.36으로 지난해 11월 0.08에 비해 뚜렷한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초의 0.76에 비하면 크게 낮았다.

디폴트 위험이 높은 투기등급 회사채의 CMDI는 지난해 연말 0.15에서 현재 0.22로 올랐고 전체 회사채의 CMDI는 0.20으로 집계됐다.

안전자산인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지난해 연말 1.495%에서 현재 2.9%대로 상승한 가운데, 투기등급 회사채 등은 이보다 가파르게 금리가 오르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