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모건스탠리 "한은, 7월 빅스텝 예상…기준금리 2.75%까지 인상"

입력 2022/07/06 11:06
수정 2022/07/06 13:53
5922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모건스탠리 "한은, 7월 빅스텝 예상…기준금리 2.75%까지 인상"(CG)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6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7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달 한은이 올해 7·8·10·11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올릴 것으로 예측한 데서 7월에는 '빅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것이라고 전망을 수정했다.

모건스탠리는 6월 한국 소비자물가 상승률(6.0%)이 199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점을 언급하며 "5월 금통위 이후 물가 상방 압력과 성장 둔화 우려가 모두 커졌으나, 한은은 다가오는 회의에서 여전히 물가 상승 압력을 더욱 지배적 위험으로 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5월 금통위 회의록에서 일부 위원들이 정책금리의 '선제적', '빠른' 조정 필요성을 언급하는 등 '매파적'(통화긴축적) 모습을 보인 점, 최근 '빅스텝'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한은의 언급이 나온 점도 7월 빅스텝 전망의 근거로 제시했다.

59227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모건스탠리 로고 투자은행

다만 이번 인상 사이클에서 최종 기준금리가 2.75%가 될 것이라는 기존 전망은 유지했다.


한은이 선제적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해와 향후 급격한 긴축 가능성이 크지 않고, 연말로 갈수록 물가 상승 위험보다는 성장 둔화 위험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점에서다.

모건스탠리는 한국의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종전 4.8%에서 5.1%로 상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는 공급과 수요측 물가 상승 압력이 모두 높다고 밝혔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종전 3.2%에서 2.8%로 낮추면서 "내년에는 기저 효과로 인플레이션 수준이 둔화하겠으나, 공급측 요인이 모두 사라지지 않아 평년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