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우리은행 직원 횡령액 700억원…금감원 "내부통제 미흡"

입력 2022/07/26 16:03
금감원, 우리은행 횡령 검사 결과 발표
회삿돈 총 697억3000만원 횡령
6581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우리은행 본점 앞.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횡령 사고의 규모가 7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금융감독원 검사 결과 나타났다. 금감원은 이 과정에서 은행의 내부통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보고 금융위원회와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26일 이같은 내용의 '우리은행 횡령 사고에 대한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금감원 검사 결과, 우리은행 기업개선부 직원 A씨는 2012년 6월부터 2020년 6월까지 8년간 8차례에 걸쳐 총 697억3000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2012년 6월 우리은행이 갖고 있던 A사 출자전환 주식 42만9493주(당시 시가 23억5000만원)를 한국예탁결제원에서 무단 인출해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위해 팀장이 공석일 때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를 도용해 무단결재한 뒤 인출했다.

또 2012년 10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우리은행이 채권단을 대표해 관리 중이던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 계약금 614억5000만원을 3회에 걸쳐 횡령했다. 2014년 8월부터 2020년 6월까지는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공장 매각 계약금 등 59억3000만원을 출금 요청 허위 공문을 발송해 4회에 걸쳐 빼돌렸다.

금감원은 이번 사고가 개인의 일탈이 주된 원인이지만, 오랜 기간에 걸쳐 거액의 횡령이 발생한 데에는 사고예방을 위한 은행의 내부통제 기능이 미흡했다고 판단했다.

사고자 A씨는 직인·비밀번호(OTP)를 도용하거나 각종 공·사문서를 수차례 위조해 횡령에 이용했다.


은행 역시 A씨의 동일부서 장기근무와 무단결근, 대내외문서의 등록·관리 부실 등 사고예방을 위한 내부통제 절차가 미흡했다는 게 금감원 판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고자와 관련 임직원 등의 위법·부당행위에 대해서는 엄밀한 법률검토를 거쳐 관련 법규 및 절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며 "향후 이러한 금융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금융위와 함께 금융권 사고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 강화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아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