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방저축은행 연체율 오른다…'부실뇌관' 되나

명지예 기자
입력 2022/07/27 17:38
수정 2022/07/28 05:13
1분기 저축銀 연체율 분석

연체율 상위 10곳 중 8곳이
대구·경북·경남소재 저축銀
자산 1조미만 중소형사 다수

전국 79곳 평균도 지속 상승
금리인상 반영땐 타격클듯
6628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올 들어 저축은행 업계의 대출 연체율이 오름세를 보이면서 일부 지방 저축은행부터 '부실 뇌관'이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당장 9월부터 소상공인 상환유예 조치가 종료되고 금융사 자율에 맡겨지는 데다,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저축은행 주 고객인 중·저신용자의 이자 부담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방 소재 소형 저축은행들은 지역 경기 악화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연체율이 상승하는 추세다.

27일 매일경제가 예금보험공사에 공시된 저축은행 1분기 연체율을 분석한 결과, 전국 저축은행 가운데 연체율이 높은 상위 10개사 중 8곳이 대구와 경북, 경남에 몰려 있었다.


연체율 상위 10곳은 모두 지방 저축은행이었고, 자산 규모가 3000억원 이하이거나 3000억원 이상 1조원 이하인 중·소형 회사들이었다.

올 1분기 기준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평균 연체율은 3.47%로 지난해 4분기보다 0.7%포인트 올랐다. 권역별로 보면 올해 1분기 평균 연체율은 대구·경북·강원 지역 저축은행이 6.3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부산·울산·경남 지역이 4.12%, 광주·전남·전북·제주 지역이 3.51% 순이었다.

문제는 아직 통계에 잡히지 않은 2분기와 다가올 3분기도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이다. 업계는 2분기 연체율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금리 인상으로 인해 변동금리로 대출받은 차주의 이자 부담이 커지고, 물가 상승으로 가처분소득이 줄어들면서 연체가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며 "시중은행에서도 대출받은 다중채무자 고객이 많아 만약 차주가 한계에 도달한다면 저축은행에서부터 문제가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저축은행이 가장 많이 위치한 서울 지역의 경우 1분기 연체율이 2.43%로 가장 낮았지만, 지난해 4분기 2.37%에 비해서는 연체율이 0.06%포인트 높아졌다. 경기·인천 지역 연체율은 2.79%로 지난해 4분기에 비해 0.25%포인트 상승했다. 대전·충남·충북 지역도 지난해 말에 비해 연체율이 0.24%포인트 상승한 3.11%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올해 1분기 연체율은 0.17% 수준이다.

연체율이 가장 높은 A저축은행은 이 비율이 33%가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이 저축은행은 현재 회사 매각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A저축은행 관계자는 "회사 매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배당금을 수령하고 있는 계좌가 남아 있어 연체율이 높게 잡히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연체율이 높은 B저축은행의 경우 올해 1분기 연체율이 18.21%를 기록했다. B저축은행은 지역 경제 침체로 인해 채권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B저축은행 관계자는 "채권 중 95%는 담보채권이고, 경매로 진행하면 원금의 90% 이상을 회수할 수 있다"면서 "다만 지역의 조선업이 불황을 겪고 부동산 시장도 침체되며 경매 기일이 잡히는 데만 1년 이상 걸리는 까닭에 최근 몇 년 사이 연체율이 높게 집계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를 거치며 저축은행 업권의 부실채권(고정이하여신)의 질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금융감독원 통계에 따르면 저축은행 업권의 부실채권 중 회수 가능성이 낮은 채권이 늘어나고 있다. 부실채권은 3개월 이상 연체된 대출금을 뜻한다. 회수 가능성에 따라 회수 불능이 확실한 '추정손실', 회수 불능이 예상되는 '회수의문', 담보 처분으로 회수가 가능한 '고정' 여신으로 구분된다.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부실채권 중 추정손실 여신 비중은 올해 1분기 기준 24.4%로, 코로나19 초기였던 2020년 1분기 19.9%에 비해 늘었다.

같은 기간 회수의문 여신 비중도 34.5%에서 40.4%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반대로 회수 가능성이 높은 고정 여신 비중은 45.6%에서 35.2%로 대폭 줄었다. 이 기간 저축은행 총여신 대비 총부실채권이 차지하는 비중이 4.73%에서 3.32%로 감소했는데도 부실채권의 성격은 악화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잠재적 부실에 대비해 저축은행들이 충당금을 법정비율보다 더 많이 쌓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대형 저축은행들은 법에서 정해둔 비율보다 대손충당금을 더 많이 쌓기도 하지만, 중·소형사는 대부분 이 비율에 딱 맞춰 충당금을 적립하고 있기 때문이다.

[명지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