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구글 CEO, 주춤한 성장세에 "생산성·집중력 높여라"

입력 2022/08/02 02:08
수정 2022/08/02 04:09
67760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직원들에게 생산성과 집중력 향상을 주문하고 나섰다.

1일(현지시간) 미 경제 매체 CNBC에 따르면 피차이 CEO는 지난달 27일 열린 전체 회의에서 "우리의 전체 생산성이 직원 수에 필요한 수준이 아니라는 우려가 있다"며 "미션과 제품, 소비자에 더욱 집중하는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것을 최소화하고 제품의 우수성과 생산성에 대한 기준을 높이는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피차이 CEO의 이런 언급은 지난 2분기 실적 발표 다음 날 나왔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앞서 시장 예상치를 밑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알파벳은 2분기 696억9천만달러(약 91조4천억원) 매출액과 160억달러(약 21조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12.6% 증가했지만, 순이익은 13.6% 감소했다.

특히, 이런 매출액과 순이익은 월가의 평가에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피차이 CEO는 "더욱 불확실한 매크로 환경에 직면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17만명에 달하는 직원들에게 "여러분들의 도움을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빠른 제품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를 모으는 '심플리시티 스프린트'(Simplicity Sprint)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스프린트'는 소프트웨어 개발 및 기술 스타트업에서 공동의 목표를 위해 짧고 집중적인 추진을 위해 자주 사용되는 용어다.




이를 위해 8월 15일까지 내부 설문조사를 통해 직원들이 아이디어를 공유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차이 CEO는 최근에는 내년까지 투자와 채용 속도를 줄이겠다며 직원들에게 "더 긴급하고 더욱 배고픔의 정신으로 일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직원들은 해고에 대한 우려도 나타냈지만, 구글 측은 "전체 인력을 줄이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고 CNBC는 전했다.

그러나 구글 인사책임자 피오나 치코니는 해고에 대한 우려를 인정하면서 효율성과 집중도를 높일 필요가 있음을 거듭 강조했다고 CNBC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