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수도권 중대형 오피스텔 매매 '뚝'…반기 기준 서울 역대 최소

입력 2022/08/04 10:12
수정 2022/08/04 10:14
"비용 적게 들고 임대수익률 높은 소형 오피스텔 반사이익"
6859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의 한 공인중개사무소에 붙은 오피스텔 매매 안내문

지난해 수도권에서 아파트의 대체재로 부각되며 매매량이 급증한 오피스텔의 인기가 올해 들어 한풀 꺾인 모습이다.

4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오피스텔 매매 건수는 총 1만9천595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역대로 가장 많았던 지난해 상반기(2만3천676건) 대비 17.2% 감소했다.

지역별로 1년 새 서울 6.3%(9천602건→8천993건), 경기 23.5%(1만211건→7천807건), 인천 27.6%(3천863건→2천795건) 각각 줄었다.


면적대별로는 이 기간 수도권의 전용면적 60㎡ 초과 중대형 오피스텔이 4천907건에서 2천165건으로 55.9% 줄어 감소 폭이 컸다.

반면 전용 60㎡ 이하는 1만8천769건에서 1만7천430건으로 감소해 7.1% 줄어드는 데 그쳤다.

특히 서울은 전용 60㎡ 초과 오피스텔 매매량이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서울의 전용 60㎡ 초과 오피스텔 매매 건수는 222건(전체 매매량의 2.5%)으로, 건수와 비중 모두 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소·최저로 조사됐다.

올해부터 오피스텔 매수 시에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적용되면서 대출 한도가 낮아진 데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자 상환 부담도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가격 수준이 높은 전용 60㎡ 초과 면적대의 매매 감소 폭이 두드러진 것으로 풀이된다.


또 물가 상승 등으로 경기 침체 우려가 점차 커지면서 부동산 시장 전반으로 매수 심리 위축세가 확산하는 분위기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여경희 R114 수석연구원은 "전용 60㎡ 초과 중대형 오피스텔은 소형 대비 높은 희소성과 아파트값 급등, 주택 규제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수요가 늘면서 최근 몇 년 사이에 가격이 크게 올랐다"며 "매매가가 높아진 만큼 수요 진입이 제한되면서 하반기에도 중대형 오피스텔의 매매가 주춤한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 수석연구원은 이어 "상대적으로 비용이 적게 들고 임대 수익률이 높은 소형 오피스텔의 경우 수요자들의 관심이 이어지면서 임차인 확보가 용이한 역세권 등의 신축 오피스텔을 중심으로 매매가 꾸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