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콘텐츠의 힘'…상반기 라면 수출액 또 최대치 경신

입력 2022/08/07 08:03
수정 2022/08/07 15:20
엔데믹에도 작년보다 20%↑…"'집콕' 일시효과 아님 방증"
6935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라면

한류 확산 등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이 역대 최대치 기록을 또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식품업계와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6월 라면 수출액은 3억8천340만달러(약 4천976억원)로 기존 최대치였던 지난해 상반기(3억1천969만달러)보다 19.9% 증가했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9천191만달러), 미국(4천786만달러), 일본(3천32만달러), 대만(1천483만달러), 필리핀(1천477만달러), 태국(1천460만달러), 말레이시아(1천304만달러), 호주(1천277만달러), 캐나다(1천159만달러), 네덜란드(1천130만달러) 등의 순으로 많았다.

69352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라면 수출액 추이

라면 수출은 2015년 이후 줄곧 늘어났다.


특히 코로나19가 대유행한 2020년 상반기 라면 수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37.4%나 급증했다.

당시 수출 호조의 배경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각국에서 외부활동이 제한되면서 라면을 비롯한 간편식 수요가 커진 점이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여기에다 드라마, 영화, 예능 프로그램 등 'K-콘텐츠'가 확산하면서 한식 자체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커진 영향도 있다.

지난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 증가율은 5.8%로 다소 주춤했으나 올해는 다시 20% 가까이 늘었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의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전환 국면에서도 라면 수출이 크게 늘어난 것은 라면이 '집콕' 수요 증가로 일시적으로 인기가 있었던 게 아니라는 점을 방증하는 것으로 분석한다.




한 식품업체 관계자는 "K-콘텐츠 덕분에 많은 나라에서 K-푸드의 수요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며 "현지 대형 유통채널에서 한국 라면을 취급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식품업체 관계자는 "이전까지 외국에서 라면은 주로 간식으로 인식됐는데 코로나19 사태 이후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다 보니 치즈, 계란 등 부재료를 더하면 한 끼 식사로 꽤 괜찮다는 점을 알게 된 것 같다"며 "라면을 스낵(snack)에서 밀(meal)로 다시 발견하게 된 게 아닌가 싶다"고 해석했다.

이 관계자는 또 "서양에서는 아시아 음식 수요가 전체적으로 커지는 추세인데 한국 라면은 맛의 토대가 '장류'인 만큼 특유의 감칠맛이 있다"며 "한번 먹으면 또 찾게 된다는 점에서 확실한 경쟁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693529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한 대형마트의 라면 판매대 모습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