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BNK금융그룹, 취약계층 위기극복에 3년간 14조7천억원 지원

입력 2022/08/08 16:15
동행 프로젝트…금리·물가상승 자영업자·취약계층 연착륙 유도
6976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BNK금융그룹 사옥

BNK금융그룹이 금리 인상과 물가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취약계층을 위해 대대적인 지원에 나선다.

BNK금융그룹은 8일 부산은행, 경남은행, BNK캐피탈, BNK저축은행 등 4개 계열사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위기극복 동행(同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4개사는 3년간 모두 14조7천억원 규모 취약계층 금융지원을 통해 상생 경영을 이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맞춤형 금융지원을 위해 서민금융지원, 취약계층지원, 재기지원 등 3가지 프로그램으로 구분된다.




유동성 지원 방안인 '서민금융지원'에 5조9천350억원, 기존 대출의 금융비용 절감을 지원하는 '취약계층지원'에 7조3천260억원, 실질적인 재기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재기지원'에 1조4천595억원이 투입된다.

BNK금융그룹 측은 "최근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실물 경기 침체 장기화 가능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오는 9월 코로나 금융지원이 종료될 경우 자영업자와 취약계층의 금융부담이 급격히 가중될 것으로 판단하고 이들의 안정적인 연착륙을 선제적으로 지원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은행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위기 극복을 위한 만기 연장 등 유동성 지원, 7% 이상 고금리 대출을 보유한 취약계층에 최대 1% 금리감면, 소멸시효 완성채권 탕감 프로그램과 코로나 피해 기업에 대한 연체이자 감면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




부산은행은 부산시와 업무협약을 하고 청년·신혼부부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2% 이차보전으로 연간 4천억원 규모의 무이자 전세자금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경남은행은 지역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금리 5% 내외로 최대 1천만원 신용대출을 출시하기로 했다.

캐피탈과 저축은행은 20% 법정 최고금리를 18%로 2%포인트 낮추고, 연체 가산금리를 50% 감면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이를 통해 취약계층의 금융비용 부담을 최소화하고,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해 중·저신용자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로 전환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금융 취약계층이 안정적으로 연착륙할 수 있도록 전 계열사가 상생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