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추석 대비 물가안정 대책 이번주 발표

이희조 기자
입력 2022/08/08 17:33
6980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며 정부세종청사에서 온라인으로 참여한 장관들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정부가 추석을 앞두고 치솟는 물가를 안정시킬 대책을 이번주 중에 발표한다. 할당관세 적용 품목을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미 발표한 여덟 차례의 물가 등 민생 대책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추석 민생 안정 대책과 국민 주거 안정 실현 방안 등 추가 대책도 이번주 중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책은 배추와 무, 소고기, 닭고기 등 추석 성수품 가격 관리에 방점이 찍힐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이 7.1%로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는 가격이 급등한 농산물에도 할당관세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축산물에 할당관세 0%가 적용되고 있는데, 이 범위를 넓히겠다는 것이다. 농산물에 할당관세가 적용되면 수입 가격이 낮아지는 효과가 있다.

추 부총리는 업종별 지원을 통한 민간 활성화도 예고했다. 그는 "민간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규제·구인난·자금 조달 등 기업 애로를 신속히 해소하고 수출 활력 제고 방안을 이른 시간 내에 마련하겠다"며 "반도체를 시작으로 업종별 지원 전략도 순차적으로 마련해 수출·투자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여당인 국민의힘과 함께 지난 1일 당정협의를 열고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우리나라가 반도체 초강대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역량을 총집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희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