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1.5% 늘어…수입 비중 역대 최대

입력 2022/08/09 12:00
수정 2022/08/09 14:19
수입 비중 30.7%…중간재 공급 7개 분기 연속 증가
자동차, 부품 공급난 완화에 4개 분기만에 증가세 전환
7006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1.5% 늘어…수입 비중 역대 최대 (CG)

올해 2분기 제조업 제품의 국내 공급이 수입 증가의 영향으로 1년 전보다 늘었다.

전체 제조업 제품 공급 가운데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가장 컸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22년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지수(잠정치)는 112.7로 작년 동기(111.0)보다 1.5% 증가했다.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국내에서 생산돼 국내로 출하됐거나 외국에서 생산돼 국내로 유통된 제조업 제품의 실질 공급금액을 지수화한 것으로, 내수 동향을 보여준다.

공급지수는 지난해 1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6개 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70060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제조업 국내공급지수 증감 추이

지난 2분기 국산 공급은 1.4% 줄었으나 수입이 8.6% 증가했다.

국내 공급 중 수입 비중은 1년 전보다 2.0%포인트 상승한 30.7%였다.




이는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0년 이후 역대 최대로 지난 1분기(30.7%)보다 소폭 커졌다.

업종별로 보면 자동차 공급이 1년 전보다 2.5% 증가하며 4개 분기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공급망 교란 등으로 그간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했으나, 2분기에는 공급난이 완화된 결과로 풀이된다.

전자제품(15.5%)은 D램 수입 증가, 의약품(17.1%)은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으로 각각 공급이 증가했다.

반면 금속 가공은 주방용품에 대한 수요 감소 등의 영향으로 2분기에도 9.4% 줄었다. 14개 분기 연속 감소세다.

재화별로 보면 최종재 국내 공급은 1년 전보다 소비재(-0.4%), 자본재(-2.2%) 모두 감소하며 1.1% 줄었다.

중간재 공급은 국산(-0.8%) 감소에도 불구하고 수입(13.9%)이 늘어나며 3.4% 증가했다.


7개 분기 연속 증가세다.

통계청 관계자는 "수입을 통해 완제품을 만든 다음 다시 수출하는 산업 구조화로 중간재 공급이 늘어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700608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22년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

수입점유비로 보면 최종재에서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33.6%로 1년 전보다 1.3%포인트 상승했다. 소비재(30.8%)가 2.5%포인트 상승하고 자본재(37.8%)는 보합을 나타냈다.

중간재에서 수입 점유비는 2.6%포인트 상승한 29.1%였다.

업종별로 수입점유비를 보면 담배(30.3%)가 7.2%포인트, 의복 및 모피(35.2%)가 6.9%포인트, 의약품(41.9%)이 6.1%포인트 각각 올랐다.

반면 기타운송장비는 26.9%로 4.1%포인트 하락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