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기다렸다는 듯…국민 65% 이 때 신용카드 만든다

입력 2022/08/10 09:45
수정 2022/08/10 15:17
대부분은 "사회생활 시작할때 신용카드 발급"
가족카드 사용으로 미성년 카드 발급도 늘어
7034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국인의 10명중 6명은 20대에 신용카드를 처음 만든다는 설문조사결과가 나왔다. 사회초년생으로 사회 생활을 처음 겪는 나이에 신용카드를 발급받는 것으로 보인다.

10일 신용카드 플랫폼 카드고릴라는 카드고릴라 웹사이트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첫 신용카드를 만들었던 나이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답변자의 64.8%가 20대 에 첫 신용카드를 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중 절반 이상은 발급 가능 연령이 되자마자 20대 초반에 신용카드를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7일까지 약 2주간 실시됐으며, 총 3128명이 참여했다.

세부적으로는 '만 19세~만 24세'에 만든 답변자가 38.9%(1218표)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만 25세~만 29세(25.9%, 809표)'로 집계됐다.

아직 신용카드를 발급받은 적 없다는 응답도 전체의 17.1%(534표)로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9.7%(303표)로 '만 18세 이하(가족카드 등)'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가 '미성년 자녀를 위한 가족카드'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하면서 2021년 7월부터 만 12세 이상인 미성년자가 발급 가능한 청소년 가족카드가 출시된 바 있다. 10명 중 1명은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5위인 '만 30세 이상'은 8.4%(264표)를 얻었다.

고승훈 카드고릴라 대표는 "미성년자 카드 발급 연령 기준의 완화, 청소년 전용카드나 미성년자 가족카드 출시 등 여러 제도 및 서비스를 통해 카드 발급 니즈가 있는 소비자의 연령대가 낮아지는 추세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