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금리 상승에…7월 가계대출 지난달 첫 3천억 감소

박동환 기자
입력 2022/08/10 12:01
수정 2022/08/10 13:07
주택담보대출 증가
정기예금도 31조7000억원 늘어 '역대 최대폭'
70426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은행 가계대출 [자료 출처 = 한국은행]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에 대출금리가 상승하며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7월 기준으로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중 금융시장 동향 분석 결과에 따르면 7월중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주택 관련 대출 증가세가 지속됐지만 기타대출 감소폭이 역대 최대로 확대되면서 3000억원 감소했다. 이는 7월 기준으로 볼 때 2004년 1월 관련 통계 속보치 작성 이후 처음으로 감소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주택매매 관련 자금수요 둔화에도 집단 및 전세자금 대출 취급이 늘면서 6월 1조4000억원 증가한데 이어 7월 2조원 증가해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기타대출 잔액은 대출금리 상승, 정부 대출규제 지속(차주단위 DSR 3단계 시행) 등 영향으로 신용대출 중심으로 지난달 2조2000억원이 감소하면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황영웅 한은 시장총괄팀장은 "한국은행이 지난해 하반기 이후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가면서 전반적으로 대출 감소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달 단행한 빅스텝(한번에 0.5% 기준금리 이상) 영향에 대해서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7월중 은행 기업대출은 코로나19 금융지원 지속, 시설자금 수요 증가, 은행의 기업대출 취급 노력, 계절적 요인 등이 더해져 7월 중 잔액이 12조2000억원 증가해 통계 작성 이래로 가장 큰 증가폭을 나타냈다.

특히 대기업 대출잔액은 5조4000억원 증가해 7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폭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도 분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부가가치세 납부, 시설자금 수요 증가 등으로 7월중 6조8000억원 늘어 상당폭 증가했다.

70426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기업 자금조달 [자료 출처 = 한국은행]

회사채는 투자심리 위축으로 발행 부진이 이어지면서 순상환 규모가 확대됐다.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도 확대됨에 따라 회사채 신용스프레드(회사채 신용등급간 금리격차)가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기업들이 회사채 발행을 통한 직접 금융보다는 대출시장 활용도를 높이고 있는 것이다. CP·단기사채의 경우 우량물 중심으로 순발행 전환했다.

7월중 은행수신 잔액은 10조3000억원 감소해 6월 23조3000억원 증가에서 감소세로 전환했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수시입출식예금이 저축성예금으로 자금 이동했고, 분기 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기업예금 확대 등 계절적 증가요인 등이 사라진 것이 원인이다.

정기예금은 은행의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제고 등을 위한 자금유치 노력, 수신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 및 기업 자금 유입 등으로 큰 폭(31조7000억원) 증가했다. 2002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로 금융시장의 위험회피심리가 강화돼 최근 주요국 국채금리가 하락하면서 국내 국고채금리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6월말 3.55%에서 이달 9일 기준 3.13%로 0.42%포인트나 떨어졌다. 코스피는 유가 하락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가 완화되면서 외국인이 순매수로 전환하는 등 영향으로 상승했다.

[박동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