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올해 원전 1천306억원 긴급일감 공급…수출전략추진단도 가동

입력 2022/08/10 14:30
수정 2022/08/10 15:20
이창양 산업장관, 원전업계 간담회…창원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검토
7048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원전업계 간담회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중 원전업계에 1천306억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공급하고 다음 주에는 원전 수출을 위한 민관 협력 콘트롤타워인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을 본격 가동한다.

또 원전업체가 모여 있는 창원이 원자력 산업단지로 성장해갈 수 있도록 기술개발(R&D), 지방투자 보조금, 세제 등 혜택을 지원할 수 있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10일 창원을 방문해 원전업계 간담회를 열고 "올해 중 1천306억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공급할 예정으로 862억원의 일감은 이미 발주를 완료했고 앞으로 절차를 더욱 신속히 진행해 10월까지 대부분의 일감을 발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신한울 3·4호기 환경영향평가를 지난달 시작했고 오는 2024년 착공을 목표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연내 사전제작 일감이 나가도록 하고 주기기 계약도 최대한 앞당겨 체결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또 "원전 기업을 대상으로 1천억원 규모의 정책자금과 특례보증을 지난달 신설해 지원을 시작했고 60여 개 기업의 신청에 대해 심사를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70483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신한울 3·4호기 주단소재 시찰하는 윤석열 대통령

이어 "산업부, 과기부, 한수원 등을 중심으로 올해 6천700억원 규모의 R&D 사업도 추진할 예정으로 현재 약 3천500억원을 집행했다"며 "원전 중소기업만을 대상으로 215억원을 신규 조성해 이번 달 신청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원전 수출과 관련해서는 "노형·기자재 등 수출 가능성을 최대한 높일 수 있도록 정책역량을 결집하고 원전수출전략추진단도 다음주부터 본격 가동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은 원전 수출을 위한 민관 협력 콘트롤타워로 산업부 장관이 단장을 맡고 방산, 건설·인프라, 정보기술(IT), 금융 조달 등 다양한 협력 패키지 사업을 논의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전력·금융 공기업,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이 장관은 창원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경상남도에서 신청을 준비 중이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과 함께 원전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약 1조원 규모의 발전 기자재 일감도 공급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한국수력원자력과 두산에너빌리티[034020], 원전기자재협력업체가 원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력 협약도 체결했다.

이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새로운 일감 창출, 공동기술개발, 인력 교류, 수출 성과 창출 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