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폭우 피해 고객은 카드대금 6개월 뒤에 내세요"

입력 2022/08/10 17:47
수정 2022/08/10 20:00
삼성·롯데 등 국내 카드사들
집중호우에 금융 지원책 마련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 규모가 확대되자 카드회사들도 신용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해주는 등 긴급 금융지원에 나선다.

10일 삼성카드는 수도권 등 중부지방 폭우로 피해를 본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삼성카드는 먼저 피해 고객의 8·9월 신용카드 결제대금을 최장 6개월까지 청구 유예해준다. 또 결제예정금액 중 1만원 이상 국내 결제 건에 대해 최대 6개월까지 분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피해 고객이 분할 납부를 신청해 발생한 분할 납부 이자는 전액 감면된다.

이 밖에도 9월 말까지 피해 고객이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을 이용할 경우 이자를 최대 30%까지 면제해준다. 장기카드대출 만기가 9월 말 이내에 도래하는 고객은 자동으로 재연장된다.


롯데카드도 피해 지역 행정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한 고객에게 신용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간 청구 유예해준다. 집중호우 피해 고객이 연체 중이면, 피해사실 확인 시점부터 6개월간 채권추심을 중지하고 분할상환과 연체료 감면을 지원한다. 또 롯데카드는 9월 말까지 카드론과 현금서비스 이자를 최대 30% 감면해준다. 현대카드도 피해를 본 고객들에게 결제대금 청구를 최대 6개월간 미루는 동안 발생한 이자와 연체료 등 수수료를 전액 감면해준다고 밝혔다. 카드론과 현금서비스 이자는 최대 30% 감면한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날 열린 수해 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수해를 겪은 분들이 신속히 보상받고, 필요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며 "침수차량에 대해 자기차량 손해보험 신속 지급제도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보상금 청구 시 보험사별로 심사 우선순위를 상향해 신속하게 보험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