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은행, 고금리 신용대출 연장땐 이자줄여 원금 감면

명지예 기자
입력 2022/08/10 17:47
수정 2022/08/10 20:00
5대 시중은행 저신용자 대책
금리 상한선 정해 부담 덜어
올해도 1조 규모 사회 공헌
은행권이 저신용자와 성실 상환자의 고금리 이자를 감면하고, 감면된 이자금액으로 대출 원금을 상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0일 전국은행연합회는 은행권의 사회공헌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은 저신용자와 성실 상환자가 개인신용대출을 연장할 때 적용되는 금리에 상한선을 설정한 뒤 기준을 초과하는 이자를 일괄 감면해주는 프로그램을 시행할 예정이다.

초과 이자금액으로 대출 원금을 자동 상환하고, 원금 상환에 따른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한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1일부터 우리은행이 신용등급 7구간 이하, 고위험 다중채무자 등 저신용 차주 중 성실 상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대상자가 개인신용대출을 연장하거나 재약정할 때 약정금리가 6%를 넘으면 초과 이자금액으로 대출 원금을 상환해주는 방식이다.

우리은행을 제외한 4개 은행은 프로그램 개시 일정을 아직 정하지 않았다. 이들 은행은 지원 대상자와 금리 상한선 등 기준을 설정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기준이 정립된 뒤 전산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프로그램을 개시할 예정이다.

은행마다 기준이나 출시 시기, 운영 기간 등은 다를 수 있다. 대부분 초기 단계로 이달 안에 프로그램이 시행되기는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은행권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을 새로 시행하는 은행들도 기존에 우리은행이 설정한 기준과 비슷하게 구성해 출시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은행권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매년 1조원 이상을 투입해 사회공헌을 해왔다. 지난해에는 총 1조617억원 규모로 사회공헌사업이 전개됐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4조6800억원 규모 사회책임 금융을 공급했다. 최근 3년 동안 은행권은 당기순이익 대비 사회공헌 비율이 평균 8.2%를 기록했다.

[명지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