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성하이텍, 일반 청약증거금 4조원…쏘카, 첫날 경쟁률 3대1(종합)

입력 2022/08/10 17:54
수정 2022/08/10 18:07
70628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대성하이텍

정밀부품 제조업체 대성하이텍은 9∼10일 진행한 일반 청약 결과 경쟁률이 1천136.4대 1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청약 증거금은 약 4조2천500억원이 모였다.

대성하이텍은 앞서 진행한 기관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희망 범위(7천400∼9천원) 상단인 9천원에 확정한 바 있다.

1995년 설립된 대성하이텍은 정밀부품 사업을 기반으로 스위스턴 자동선반, 컴팩트 머시닝 센터 등 완성기 사업 등을 함께 영위하고 있다.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확보한 공모 자금은 설비확충, 연구개발(R&D)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대성하이텍은 오는 22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70628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IPO 기자간담회 하는 박재욱 쏘카 대표

쏘카는 청약 첫째 날인 이날 증거금 약 424억원을 모았다.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쏘카의 일반청약 경쟁률은 3.33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로 미래에셋증권에서 경쟁률이 3.09대 1로 가장 낮았고 삼성증권 3.82대 1, 유안타증권 5.62대 1 등이었다.

청약 건수는 총 1만6천595건이었다.

쏘카는 앞서 진행한 기관 수요예측에서 부진한 성과를 내면서 공모가를 당초 희망 범위(3만4천∼4만5천원) 하단 미만인 2만8천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