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집중 호우' 피해 차량 9천대 넘었다…손해액 1천300억원 육박

입력 2022/08/11 15:17
수정 2022/08/11 15:52
외제차만 피해 3천여대에 손해액 745억원 달해
70982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침수차량으로 뒤엉킨 대치역 인근 도로

폭우가 지난 8일부터 우리나라를 강타하면서 피해 차량이 9천대를 넘어 손해액이 1천3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삼성화재[000810]와 DB손해보험[005830], 현대해상[001450], KB손해보험 등 12개 손해보험사는 폭우가 몰아친 지난 8일부터 이날 정오까지 총 9천189대의 차량 피해를 접수했다.

이에 따른 추정 손해액만 1천273억7천만원에 달했다.

접수된 피해 차량을 살펴보면 국산차가 6천156대로 추정 손해액이 528억3천만원이었고, 외제차는 3천33대로 추정 손해액이 745억4천만원이었다.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접수된 피해 차량 대수로 보면 외제차가 국산차의 절반 수준에 그치지만 추정 손해액은 훨씬 크다"면서 "이번 호우가 서울 강남 지역을 강타하면서 전체적인 손해액이 급증했다"고 말했다.

70982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분주한 외제차 정비센터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