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집중호우] 하나금융, 피해 지역·주민 위해 30억원 기부

입력 2022/08/11 19:33
71107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최근 집중호우 피해를 본 지역의 복구와 수재민의 일상 회복을 위해 총 30억원을 기부한다고 11일 밝혔다.

하나금융은 그룹 14개 관계사의 자발적 동참으로 모인 이번 기부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수재민을 위해 생수 등 생필품과 마스크가 담긴 '행복상자' 1천111세트도 전한다.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은 "수해복구 현장에서 애쓰고 계신 자원봉사자들께 감사의 마음과 함께 하나금융도 힘을 합쳐 어렵고 힘든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은 지난 9일에도 집중호우가 발생하자 긴급 금융 지원을 시행한 바 있다.




하나은행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개인에게 5천만원 이내의 긴급생활안정자금대출, 중소기업에는 기업당 5억원 이내의 긴급경영안정자금대출 등 총 2천억원 한도의 신규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하나카드와 하나생명은 각각 신용카드 결제자금, 보험료·보험계약대출 이자 납입 유예(최대 6개월), 하나손보는 집중호우 피해 관련 보험금 청구 시 사고 조사 완료 전이라도 추정보험금의 최대 50%까지 우선 지급하는 등 금융지원을 제공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