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정부, 예산 13년만에 줄인다…추경호 "내년치 편성때 올해보다 감축"

안두원 기자
입력 2022/08/13 17:47
수정 2022/08/13 18:02
"장차관 보수 10% 반납"
"물가, 6% 초에 있다가 내려갈 것"
7162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13일 강원도 왕산면 안반데기에서 고랭지 배추 작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정부가 내년 본예산 총지출을 올해 예산(추경 포함)보다 감축해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고랭지 배추 재배지인 강원도 강릉 안반데기를 방문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다음해 본예산 총지출이 전년 전체 지출보다 작아지는 것은 2010년 이후 13년 만에 처음이다. 추 부총리는 "최근에는 다음해 본예산을 편성할 때 그해 지출보다 증가한 상태에서 예산을 편성했으나 내년 본예산은 올해 추경을 포함한 규모보다 대폭 낮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2차 추경까지 합친 총지출은 679조5000억원이었다. 추 부총리는 이어 "현재 역대 최대 수준의 지출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며 "부채 증가 속도를 줄이는 차원에서 국고채 발행도 조금 줄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장차관급 고위 공무원의 보수 10% 반납 방안도 밝혔다. 추 부총리는 "(어려운 상황에서) 공공 부문의 솔선수범 차원에서 장·차관급 이상의 임금은 동결하되 10%를 반납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위직 공무원 보수에 대해선 "현재 물가 수준과 공무원의 사기, 국민의 공공 부문에 대한 솔선수범 기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마지막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물가상승에 대해서는 낙관론을 펼쳤다. 추 부총리는 물가 흐름에 대해 "(상승률이) 6% 초반에서 좀 있다가 서서히 내려갈 것"이라면서 "아마 5%대를 볼 날도 멀지 않지 않았을까한다"고 말했다. 소비자물가는 최근 두 달째 6%대 상승률을 기록중이다. 집중호우 피해 등으로 물가 상승률이 7%대로 높아질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선 "천지개벽하듯 대단한 사태가 일어나지 않는 한 지금 눈에 보이는 수준 이내라면 그렇게(7%대)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안두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