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호우 피해에 보험사들 총력 지원…신속 보상·납부 유예

입력 2022/08/14 06:15
손보사들 '침수 차량' 현장 보상센터 운영…직접 방문까지
생보사들, 피해 고객·가족에 보험료·보험계약대출 이자 6개월 유예
7166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주차장에 마련된 손해보험사 침수피해 보상서비스센터

최근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가 갈수록 커지자 생명 및 손해 보험사들이 수재를 당한 고객을 위해 신속한 보상과 보험료 납부 유예 등 총력 지원에 나섰다.

1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현대해상, KB손해보험은 이번 집중 호우로 침수 피해 등을 당한 고객의 차량을 위해 서울대공원 주차장 등을 임대해 침수 차량 견인 및 현장 보상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DB손해보험은 보험 고객의 불편 최소화를 위해 임직원과 지역 긴급 출동업체, 협력 정비업체 간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긴급 재해재난 대응 매뉴얼을 가동했다.

AXA손해보험은 신속하게 보험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보상담당자가 고객의 침수 차량이 있는 곳을 찾아가 차량 확인 및 보상 처리를 안내하고 있다.


하나손해보험은 집중 호우 피해와 관련해 보험금 청구 시 사고 조사 완료 전이라도 추정 보험금의 최대 50%까지 우선 지급하기로 했다.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현대해상, KB손해보험은 호우 피해를 본 장기보험 계약자를 대상으로 최대 6개월까지 연체 이자 없이 보험료 납입을 유예하기로 했다.

보험료 납입 유예를 받으려면 수해 피해확인서 등이 필요하다.

호우 피해자에 대한 대출 상환 유예의 경우 삼성화재나 현대해상은 6개월 유예 뒤 분할 또는 일시 상환하도록 했다.

KB손해보험은 기존 대출금이 만기가 되는 경우 추가 원금 상환 없이 기한 연장이 가능하며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 원리금을 정상으로 내면 연체 이자를 지급해주기로 했다.

롯데손해보험은 수해 피해 채무자를 대상으로 전세자금 대출의 경우 고객이 요청하면 검토를 거쳐 최대 6개월간 연체 이자율을 감면해주기로 했다.

농협손해보험은 호우 피해를 본 보험 계약자 및 가족의 보험료 납입 및 보험계약대출금 이자 납입을 오는 10월 31일까지 유예하기로 했다.




한화손해보험은 보험 계약 대출 시 24시간 이내에 지급하며 보험금 가지급금 신속 지원 등 피해 지역에 보험금을 최대한 빨리 지원하기로 했다.

삼성화재는 생수, 담요 등 긴급구호 키트 5천 세트도 지원했다.

71667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수도권 호우 지난 뒤

생명보험사들 가운데 삼성생명은 집중 호우 피해로 보험료 납입이 어려운 고객과 가족을 대상으로 보험료 및 보험계약대출 이자 납입을 6개월간 유예해주기로 했다.

ABL생명과 흥국생명, 하나생명도 6개월간 피해 고객의 보험료 납입 및 보험계약대출 이자 납입을 유예해주기로 했다.

교보생명은 보험계약대출 고객에게도 대출 원리금 상환 기일을 6개월 연장하고 월 복리이자도 감면해주기로 했다. 일반 대출의 경우 6개월간 원리금과 이자 납입을 유예했다.

교보생명은 보험금 청구에 대해서는 현지 조사를 가급적 생략하고 조사가 필요 없는 경우 보험금을 당일 지급하기로 했다.

한화생명은 집중 호우로 인해 입원 및 통원 치료를 할 경우 사고일로부터 6개월간 청구액과 무관하게 모바일 등 비대면으로 사고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했다.

동양생명은 보험금의 신속한 지급을 위해 수해 피해 고객을 전담하는 심사자를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