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우리나라 우주기술 국제특허 출원 세계 7위…전체 4% 점유

입력 2022/08/15 12:00
수정 2022/08/15 12:02
1990∼2020년 30년간 840건 출원…미·중·프·일·러·독 순서
한국의 첫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가 성공적으로 발사된 가운데 1990년부터 2020년까지 우리나라의 우주기술 국제특허 출원 건수가 세계 7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이 기간 우주기술 특허출원 순위는 미국이 6천226건으로 1위였고 2위 중국, 3위 프랑스, 4위 일본, 5위 러시아, 6위 독일 순이었다.

우리나라는 840건으로 전체의 4%를 점유하며 7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나로호(2009, 2013년), 누리호(2021·2022년) 등 지속적인 발사체 개발을 통해 기술 축적을 이루면서 특허 출원도 같이 늘고 있지만, 특허 출원량은 연간 70건 이하로 주요국에 비해 미흡한 실정이다.




그나마 항공우주연구원 특허가 476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하며, 민간 기업 특허는 89건에 불과했다.

위성체 기술은 특허출원 점유율 5%로 세계 5위를 차지하는 등 상대적으로 양호하다.

반면 발사체 특허는 점유율이 2%에 불과해 미국·중국·프랑스 등과 큰 격차가 있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핵심 기술별 특허 빅데이터를 민간에 제공해 유망기술을 발굴하고, 우주기술 추격국가에서 원천기술 보유 선도국가로 가기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