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Z 전세대출 100조원…빚 폭탄 터지나

입력 2022/08/15 17:31
수정 2022/08/15 21:21
7201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매경DB]

전세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20·30대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1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대출은 변동금리 비중이 높은 데다 고정금리를 선택하더라도 대출 만기가 짧아 금리 상승기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이 급격히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현황'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20·30대가 은행에서 빌린 전세대출 잔액은 96조3672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조1915억원(2.3%) 증가했다. 20·30대의 은행 전세대출 잔액은 2019년 말 54조7381억원에서 2020년 말 76조1787억원, 2021년 94조1757억원으로 매년 가파르게 늘어났다.


전셋값 상승 여파로 20·30대는 전세자금의 상당 부분을 빚으로 충당하지 않고서는 전세로 살 집을 구하지 못하게 된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전체 전세대출 차주 가운데 20·30대 비중도 높아졌다. 4월 말 기준 은행권에서 전세대출을 받은 차주(133만5090명) 중 20·30대는 총 81만6353명으로 61.1%를 차지했다. 2019년 말만 해도 56.5%였다. 전세대출의 지표 금리가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지난 6월 기준 2.38%(신규 취급액 기준)로 1년 전(0.92%)보다 1.46%포인트 올랐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고 있어 코픽스에 연동되는 전세대출 금리도 당분간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

[김혜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