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美 동부행 수출 운송비 64%↑…항공 수입 운송비 2배로 뛰어

입력 2022/08/16 09:40
관세청, 7월 수출입 운송비용 현황…1년 전보다 대체로 올라
7211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부산항 신선대 부두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한국 수출 기업들이 지불하는 미국 동부행 해상 컨테이너 운송비가 1년 전보다 대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국가로부터 항공으로 수입할 때 드는 운송비도 오름세를 이어갔다.

관세청이 16일 발표한 '2022년 7월 수출입 운송비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에서 출발해 미국 동부로 가는 수출 컨테이너의 2TEU(40피트짜리 표준 컨테이너 1대)당 평균 해상 운송비용은 1천433만7천원으로 신고돼 1년 전보다 64.0% 올랐다.

미국 서부(44.6%), 유럽연합(EU·56.9%), 중국(25.9%) 등으로의 운송비도 오름세를 보였다. 한국의 주요 수출국 중 하나인 베트남(108.4%)의 경우 2배 이상 뛰었다.

반면 일본은 110만6천원으로 1년 전보다 15.3% 하락했다.


4개월 연속 하락세다.

전월 대비로 보면 베트남(5.9%), 중국(5.2%), 일본(3.7%) 등은 오르고 미국 동부(-5.2%), EU(-3.7%), 미국 서부(-0.1%) 등은 내렸다.

72117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해상 수출 운송비(천원/2TEU) 월별 추이

수입 컨테이너의 해상 운송비용은 주요 6개 지역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미국 동부가 314만1천원으로 1년 전보다 78.3% 상승했다. 일본(63.0%), 베트남(49.2%), 중국(42.9%), 미국 서부(23.9%), EU(1.2%) 등도 올랐다.

72117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해상 수입 운송비(천원/2TEU) 월별 추이

주요 5개국으로부터 항공으로 수입할 때 드는 운송비도 1년 전보다 올랐다.

미국 수입 운송비는 1㎏당 5천852원으로 97.3% 상승했다.

베트남(79.2%), 중국(46.6%), 일본(33.5%), EU(30.2%) 등도 작년 같은 달보다 올랐다.

전월 대비로 보면 미국(13.5%), 베트남(7.2%), 일본(3.1%) 등은 오르고 EU(-9.5%), 중국(-7.4%) 등은 내렸다.

관세청은 지난달부터 주요 교역국인 미국·EU·중국·일본·베트남 등 5개국으로부터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오는 화물의 평균 신고 운송 비용을 항로별로 산출해 공표하고 있다.

721177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항공 수입 운송비 추이 (원/kg)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