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고용부장관 "근로시간 개편에 노사 자율권 확대"

입력 2022/08/17 17:50
수정 2022/08/17 20:01
대기업 임원들과 간담회
72862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사진)이 기업 인사·노무 담당 임원(CHO)들을 만난 자리에서 근로시간과 임금체계 개편을 다시 강조했다. 이 장관은 17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주요 기업 CHO 간담회에서 "변화한 환경에 맞지 않는 제도와 관행을 개선해 근로자 권익을 보호함과 동시에 기업의 활력을 높이겠다"며 "지난 6월 발표한 노동시장 개혁 추진방향에 따라 국민 대다수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근로시간과 임금체계 개편에 우선적으로 힘을 쏟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다른 선진국보다 여전히 높은 수준인 실근로시간을 줄이려는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현장의 다양한 수요에 대응해 근로시간을 운용하는 데 노사의 자율적인 선택권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근로시간 제도를 개편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 장관은 "우리 노동시장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저탄소 전환, 인구구조 변화 등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정부는 환경 변화에 대응해 기존의 노동시장 시스템을 혁신하고, 기업과 근로자가 일터의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금체계 개편에 대해서는 "고령자의 고용 안정과 MZ세대의 공정한 보상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기업이 합리적이고 공정한 세대 상생형 임금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정보 제공, 컨설팅 확대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현장 노사의 노력을 뒷받침하겠다"고 언급했다. 고용부는 근로시간·임금체계 개편을 위해 전문가들로 구성된 미래노동시장연구회에서 관련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 장관은 노사관계에 대해서도 "임금 인상 요구 증가와 임금피크제 대법원 판결에 따른 영향, 고물가·저성장이라는 어려운 경제 여건 등 노사관계에 불안 요인이 존재한다"면서 "정부는 법과 원칙의 토대 위에 현장의 불법행위에 엄정하게 대응하고 노사와 끊임없이 소통하며 현장의 변화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올해는 기업 경영의 가치를 생명과 안전 중심으로 바꿀 우리 사회의 골든타임"이라며 "정부는 기업의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재정 지원과 컨설팅, 기술 지도 등 다방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고 노사와 함께 안전의식·관행·문화가 현장에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김희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