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제 외식도 못하겠네"…전세살이 2030, 이자폭탄에 신용 '경고등'

입력 2022/08/18 09:24
수정 2022/08/18 12:30
2030세대, 전세자금 대출 100조 육박
한은 "취약차주 중심으로 신용위험 커질듯"
7296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A씨(30대)는 지난해 2억4000여 만원의 전세자금대출과 신용대출, 2금융권 대출 등으로 1억2000여 만원의 대출을 받아 전세살이 중이다. 그런데 금리가 급격히 오르면서 매월 부담해야 하는 이자만 115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A씨는 "최근 1년 새 이자 부담이 부쩍 늘어나면서 외식도 안하게 되고, 취미활동에 쓰는 비용도 확 줄였다"고 말했다.

이처럼 최근 은행 대출금리가 급격하게 오르면서 빚진 사람들의 이자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전세대출 자금을 빌린 차주 10명 중 6명이 사회 초년생인 2030세대여서 가계부실 우려마저 나온다. 이들이 빌린 전세자금 대출잔액은 지난 4월 말 기준 96조3673억원에 달했다.


18일 국회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세자금 대출을 보유한 2030 차주는 총 81만6353명이었다. 전체 전세자금 대출 차주 133만5090명의 61.1%에 이르는 수치다.

더욱이 전세자금 대출잔액도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2030이 빌린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2019년 39조4376억원에서 94조1757억원으로 급증했다. 전세자금 대출잔액은 올 들어서도 4개월 만에 2.3%포인트 (2조1915억원) 늘어 현재 96조3673억원을 기록했다.

문제는 금리다. 전세자금 대출 지표금리인 코픽스(COFIX·자금 조달 비용 지수) 증가 폭이 가팔라 2030세대의 이자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지난 6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2.38%로 전월대비 0.4% 포인트 늘었다. 이는 1년 새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지난해 6월 0.92%)다.


앞서 한국은행은 청년층과 자영업자, 비은행권 대출의 잠재적 부실 위험이 상대적으로 커 금리상승과 금융지원 종료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은이 지난 3월 발표한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취약 차주(대출자) 비중은 지난해 말 전체 차주 수 기준 6.0%, 대출잔액 기준 5.0%로 집계됐다. 전체 취약 차주 비중은 줄었으나 2030세대의 경우 전체 차주 중 6.6%가 취약 차주로 다른 연령층 평균(5.8%)을 넘어섰다.

한은은 "앞으로 완화적 금융 여건이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대내외 여건까지 악화할 경우, 취약차주의 상환능력이 떨어지고 그동안 대출을 크게 늘린 청년층과 자영업자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신용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진선미 의원은 "전세자금 대출 금리가 폭등해 이자 부담 증가 등 금융 취약 계층의 주거환경 악화로 이어지는 것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주거는 국민 삶의 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실수요자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