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가계소득 증가 역대 최대…고물가 영향, 소비비중은 최저

이희조 기자
입력 2022/08/18 15:28
수정 2022/08/18 19:15
"손실보전금 지급으로 일시적 증가"
물가영향 뺀 소비는 0%대 증가 그쳐
소상공인 손실보전금 지급 등으로 2분기 가계소득이 역대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소득에서 소비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까지 떨어졌다.

물가 상승의 영향을 빼고 계산한 실질 소비 증가율은 0%대에 그쳤다. 소득이 늘었지만 급등한 물가에 지갑을 닫는 소비자가 늘면서 씀씀이엔 큰 변화가 없다는 뜻이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구당 월 평균 소득은 483만1000원으로 1년 전보다 12.7% 증가했다. 물가 상승 영향을 제거한 실질소득 증가율은 6.9%였다.

명목소득과 실질소득 모두 2006년 이후 전(全) 분기를 통틀어 최대 증가율을 보였다.


취업자 수 증가와 일상회복에 따른 서비스업 업황 개선, 소상공인 손실보전금 지급 등으로 근로소득(5.3%)·사업소득(14.9%)·이전소득(44.9%)이 모두 늘어난 결과다.

하지만 처분가능 소득 중 소비지출에 쓴 돈의 평균(평균소비성향)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가구당 월 평균 소비지출은 261만9000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5.8% 늘었다. 2분기 기준 2010년 이후 12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었지만, 소득 증가율(12.7%)의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 수치다. 특히 물가 상승에 따른 효과를 제외한 실질 소비지출 증가율은 0.4%에 불과했다. 물가가 오르면서 평소와 똑같이 소비를 해도 지출액이 늘었다는 의미다. 이 결과 평균소비성향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5.2%포인트 내려, 2분기 기준 역대 최저인 66.4%로 나타났다.


소득과 소비 간 격차가 큰 상황에 대해 이진석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일시적으로 손실보전금이 21조원가량 지원되면서 소득이 많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소비지출은 오락·문화(19.8%), 음식·숙박(17.0%), 의류·신발(12.5%), 교통(11.8%), 교육(11.1%) 등에서 증가했다. 반면 가정용품·가사서비스(-9.4%), 주거·수도·광열(-3.3%), 주류·담배(-3.0%), 식료품·비주류음료(-1.8%) 등에서는 감소했다. 지난 4월 코로나19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가정 내 소비가 줄고 야외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희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